최근 수정 시각 : 2019-06-04 01:55:27

이준형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한국 남자 싱글 최초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피겨스테이터에 대한 내용은 이준형(피겨 스케이팅)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이준형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63번
김정혁(2011) 이준형(2012~2013) 손형준(2014)
KT 위즈 등번호 20번
마이크 로리(2014) 이준형(2015) 윤요섭(2015~2017)
LG 트윈스 등번호 63번
최승준(2011~2014) 이준형(2015~2017) 양종민 (2019~)
}}} ||

파일:/image/396/2016/05/15/20160515000024_0_99_20160515111510.jpg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6053102988_0.jpg

파일:external/img.segye.com/20160531003333_0.jpg

(...) 준형이한테 왜 이래요
LG 트윈스 No.
이준형(李俊珩 / Lee Jun-hyung)
생년월일 1993년 6월 3일(만 [age(1993-06-03)]세)
출신지 경기도 부천시
체격 190cm, 75kg
학력 부천수주초 - 양천중 - 서울고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12년 6라운드 지명(전체 53번, 삼성)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 (2012~2013)
kt wiz (2014~2015.4.20)
LG 트윈스 (2015.4.21~)

1. 소개2. 선수 커리어
2.1. 삼성 라이온즈2.2. kt wiz2.3. LG 트윈스
2.3.1. 2015 시즌2.3.2. 2016 시즌2.3.3. 2017 시즌
3. 플레이 스타일4. 역대 성적5. 기타6. 관련 문서

1. 소개

잠실 지현우

LG 트윈스전형적인 LG 스타일 외모의 우완 투수. 리빌딩의 코어. 어쩌면 LG에서 뛰는 게 정말 다행일지도 모른다. 만약 삼성에 계속 남았다면...

어린 나이로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매 경기 때마다 조금씩이나마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감독과 팬들의 사랑둥이로 등극. 우리 준형이

팬들은 공통적으로 보는 재미가 있다고 평한다. 말끔한 외모에도 오히려 야구밖에 모르는 선수이고 경기 때마다 조금씩 나아져가는 모습이 보이기 때문. 혹자는 기어서라도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기특하다고 한다. 거기다 LG 팬이다 이대로만 쑥쑥 커서 선발진에 확실히 자리 잡는다면 양상문의 최대 업적이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일단 데려올 때부터 좋은 트레이드였다

2. 선수 커리어

2.1. 삼성 라이온즈

파일:external/pds.joins.com/201302021531776133_510cb36c5747e.jpg
삼성 라이온즈 시절.

서울고등학교시절에는 140km/h 초반대의 공으로 가능성 있는 투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2012년 신인드래프트에 나와 6라운드에서 전체 53번으로 삼성 라이온즈의 지명을 받았으나 신고선수로 등록됐다. 하지만 프로 입단 후 140km/h 후반대로 구속이 증가해, 팀 내 신인 투수 중 가장 먼저 2군 경기에 등판했다. 2군에서 19경기에 등판해 67⅔이닝을 소화하며 2승 5패 2홀드, 6.25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비록 성적은 안 좋았지만 빠른 성장세로 인해 2012년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자체 청백전에 등판했는데, 이때 류중일 감독이 미래의 에이스를 발견했다고 말했을 정도였다. 이듬해인 2013년에는 1군 전지훈련에 참가했고 시범경기에도 등판했으나, 2013년에도 여전히 신고선수로 등록된 가운데 정규 시즌을 앞두고 부상을 당해 시즌 내내 재활했다.

2.2. kt wiz

파일:external/image.chosun.com/2015042002638_1.jpg
kt wiz 시절.

2013년 시즌 후 2차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로 kt의 지명을 받아 이적했다. 2014년 시즌에는 퓨처스리그에서 7경기에 등판해 1홀드 1패 14.40의 평균자책점으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2015년에는 1경기 등판에 그쳤다.

2.3. LG 트윈스

2.3.1. 2015 시즌

2015년 4월 20일 포수 윤요섭, 내야수 박용근을 상대로 LG 트윈스와 트레이드 되었다. LG에서는 이전부터 꾸준하게 가능성을 지켜보던 선수라고 말하며 선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한다.[1]

파일:external/file.mk.co.kr/image_readtop_2015_380359_14296011251885518.jpg
LG 트윈스 이적 후 첫 불펜피칭에서.

7월 17일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에 참가했다.

8월 5일 NC전에 데뷔 첫 선발로 등판하게 되었다. 결과는 1⅔이닝 4볼넷 1탈삼진 1실점. 1회는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고 내려갔지만, 2회부터 제구가 전혀 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조기 강판당하고 패전의 멍에를 썼다.

8월 9일 두산전에서는 점수 차가 1-9로 크게 벌어진 7회 구원등판하여 1.1이닝 1피안타 0실점을 기록하였다.

8월 14일 SK전에서 선발 등판한다. 상대는 김광현. 상대도 그렇고 어지간히 잘 던지지 않으면 힘든 상황이었다.[2] 그리고 아니나 다를까, 선두타자부터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불안하게 출발했고 결국 1회도 못 버티고 강판되었다. 이 날 성적은 0.2이닝 2피안타 3볼넷 4실점 1자책점.

9월 3일 퓨처스에서는 9이닝 완봉승을 기록하였다.

2.3.2. 2016 시즌

이준형/2016년 참조.

2.3.3. 2017 시즌

FA 우규민이 삼성으로 이적하게 되면서 선발진에 구멍이 생겼다. 확실한 선발진은 허프-소사-류제국까지 3명으로 만일 아직 거취가 결정되지 않은 FA 차우찬을 영입에 성공한다고 하더라도 5선발을 놓고 경쟁할 공산이 높았고, 영입에 실패한다면 한꺼번에 선발 자리 2개가 비게 된다. 5선발 경쟁 후보로는 이준형을 포함해서 임찬규, 신정락 등이 언급됐다. 이준형은 2017시즌을 대비해 근력을 강화하며 5~6kg을 찌웠고, 경쟁에 대해 솔직히 자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않았고 그 이후의 근황이 들려오지 않으면서 많은 LG 팬들이 걱정하였다.

LG의 담당 기자인 윤세호의 말에 의하면 마무리 캠프에서 사고가 있었다고 한다. 술이나 여자문제, 음주운전, 도박과 관련된 일은 아니고,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 여기고 그냥 넘어갔는데, 일본에서 그게 문제가 돼서 스프링캠프에 따라가지 못했다고 하는데, 하지만 3월 안에는 해결될 문제라고 한다.

그리고 시범경기에서 25일 두산전에 첫등판하여 1.2이닝을 불안한 제구에도 볼넷 한개만을 내주며 무실점으로 막아내었다.

시즌 내내 2군에서만 있었으며 시즌 끝까지 한번도 1군에 올라오지 못했다. 그리고 시즌 중인 9월에 공익근무를 시작하면서 병역을 수행하게 되었다.

3. 플레이 스타일

파일:external/2.bp.blogspot.com/01.gif
투구폼.

와인드업 시간이 짧지는 않은 편이다.

투구폼이 2015시즌과는 달라졌는데, 전체적으로 클레이튼 커쇼의 투구폼을 좌우로 반전한 듯한 느낌. 마무리캠프~스프링캠프 기간에 교정을 거친 듯하다.

제구가 매우 불안정하여 도망가는 피칭, 볼넷이 상당히 많은 편이다.

4. 역대 성적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이닝 평균자책 세이브 홀드 피안타 피홈런 사사구 탈삼진
2015 kt wiz 1 2 9.00 0 0 0 0 4 1 2 2
연도 소속팀 경기 이닝 평균자책 세이브 홀드 피안타 피홈런 사사구 탈삼진
2015 LG 트윈스 3 3⅔ 4.91 0 2 0 0 3 0 9 3
2016 25 71⅓ 6.18 2 6 0 0 84 4 50 35
통산(2시즌) 29 77 6.19 2 8 0 0 91 5 61 40

5. 기타

파일:1462179331256.jpg
고교시절 프로필. 별명이...

LG 트윈스 갤러리에서는 킹준형이란 별명이 붙었다.물론 못하는 날엔 그런 거 없다

가끔 김용의와 닮았단 글이 커뮤니티에 올라오는데 그럴 때면 김용의 본인이냐는 팬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 닮았는데 무슨 소리시죠 용의야 갤질하니? 엠팍하니?

6. 관련 문서




[1] 시즌 시작 후 kt가 연패에 휩싸이면서 급하게 즉전감 전력보충을 추진하면서 넥센에서 이성열, 서동욱을 받고, kt가 이준형에 현금 3억을 얹어주는 트레이드가 합의되었으나, kt 경영진이 현금 3억 지출을 승인하지 않으면서 무산되었다. 그 이후 다시 트레이드를 추진해서 LG와 합의하였다.[2] 그도 그럴 것이 SK는 전날 엘지에게 16점이나 주고 대패, 독을 품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