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3 14:31:25

데드맨즈 커브

1. 개요2. 설명3. 기타

1. 개요

죠죠의 기묘한 모험 제 8부 죠죠리온에 등장하는 장소. 통칭 "삥뜯기 로드"[1]. 슈거 마운틴의 샘과 비슷한 경우로, 장소 그 자체가 스탠드 유저인 사례에 해당한다. 스탠드는 오텀 리브스.[2]

2. 설명

하세쿠라 고등학교까지 가는 길 도중에 있는 골목. "삥뜯기 로드"라는 이름답게 이 길에 있는 사람들은 오텀 리브스의 이동 능력을 사용, 다른 사람이 지나가다 은행잎을 밟게 하여 자신의 물건을 파손시키도록 하는 것으로 돈을 갈취하고 있다. 이 삥뜯기를 하는 사람은 여러명이며, 희생자가 나타날 때마다 서로 번갈아가며 삥을 뜯는다. 즉 스탠드 유저도 아니면서 스탠드 능력을 사용하는 셈. 특히 깡패 3인조의 경우 꽤나 연구를 많이 한 셈인지 이 이동을 밀거래에 이용하거나 은행잎을 일부러 밟아 순간이동을 하는 등 거의 웬만한 스탠드 유저 뺨치는 수준으로 활용하고 있다.

작중에서 이 길에서 삥을 뜯던(...) 노인의 말로 암시된 바에 따르면, 이 길은 성인의 유체를 들고 일본으로 도주하여 아내의 병을 고치려 한 죠니 죠스타가 사망한 장소로, 데드맨즈 커브가 '이동하는' 스탠드를 가지게 된 것은 성인의 유체터스크 Act 4로 자신에게 병을 이동시킨 것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인 듯 하다.

3. 기타

모리오쵸에서 이 길은 꽤 유명한 모양이다. 경찰들이나 히로세 야스호도 알고 있었다.

그리고 히가시카타 죠슈넛 킹 콜의 능력이 처음 사용된 장소이다.[3]

[1] 원문이나 번역명으로 보면 참 묘한 이름이지만, 영어로 번역해보면 더 그레이트풀 데드의 곡명이기도 한 Shakedown Street가 된다.[2] 하지만 은행잎을 매개체로 하기 때문에 은행나무의 스탠드가 아닐까 하는 추측도 있다. 지금까지 동물 이외의 스탠드 유저는 여기를 포함해 캐러밴 세라이도검, 고양이풀, 슈거 마운틴의 샘이다. 이 중 캐러밴의 도검은 제작자인 본인의 영혼이 깃들어 스탠드화하여 아누비스신이 된 것이고, 고양이풀은 이름 그대로(...) 고양이가 죽어서 풀로 되살아나 원념으로 스탠드인 스트레이 캣을 얻은 것. 슈거 마운틴의 샘의 경우 성인의 유체의 영향도 있고, 샘이랑 나무가 한 세트라 생각하기 어렵다(...).[3] 삥뜯던 불량배한테 몰리다가, 불량배손에 나사가 생겨서 불량배가 "호모나 이게 뭐시여"하는 사이에 조립 해체해서 손을 떨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