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5 22:46:22

김지용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본명이 김지용인 대한민국 국적의 래퍼에 대한 내용은 오케이션 문서를, 비질란테의 등장인물에 대한 내용은 김지용(비질란테)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C30452> 파일:Twins_logo.png -1 [[LG 트윈스|{{{#FFFFFF '''LG 트윈스'''}}}]]
2019 시즌 투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1 임찬규 · 3 켈리 · 11 류제국 · 17 최동환 · 18 이동현 · 19 고우석
· 21 진해수 · 23 차우찬 · 26 정찬헌 · 28 성동현 · 29 김영준 · 30 장원삼
· 31 신정락 · 34 이정용 · 35 윌슨 · 37 이우찬 · 38 배재준 · 39 유원석
· 43 김정후 · 45 김대현 · 48 김지용 · 49 정용운 · 51 임지섭 · 54 여건욱
· 56 최성훈 · 57 이강욱 · 58 강정현 · 59 정우영 · 60 이상규 · 61 문광은
· 64 오석주 · 65 김태형 · 67 심수창 · 68 이상영 · 104 남호 · 107 조선명
· 108 이지강 · 109 김의준 · 111 한선태 · 113 임준형 · 114 이나현 · 120 김태형 · 129 백남원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C30452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파일:external/imgnews.naver.com/201703261457779422_58d7589008858_99_20170326145903.jpg
LG 트윈스 No.48
김지용(金志容 / Ji-yong Kim)
생년월일 1988년 2월 20일 ([age(1988-02-20)]세)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서울특별시
학력 이문초 - 청량중 - 중앙고 - 강릉영동대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체격 177cm[1], 81kg
프로입단 2010년 9라운드 지명(전체 65번, LG)[2]
소속팀 LG 트윈스 (2010~)
등장음악 G-DRAGON - Crayon
연봉 1억 2500만원 (38.9%↑, 2019년)
LG 트윈스 등번호 81번
윤찬수(2009) 김지용(2010~) 박종호(2011~2018)
LG 트윈스 등번호 60번
송현우(2010) 김지용(2011) 신동훈(2012~2014)
LG 트윈스 등번호 48번
오상엽(2013) 김지용(2014~) 현역

1. 소개2. 선수 경력
2.1. 2015 시즌2.2. 2016 시즌2.3. 2017 시즌2.4. 2018 시즌
3. 플레이 스타일4.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LG 트윈스 소속의 투수.

2. 선수 경력

고교 시절에만 하더라도 유격수를 봤지만 방망이가 심각했던지라 어깨를 살려 투수로 전향했다.

2010년 데뷔했지만 어깨 부상을 당해 다음 해 공익으로 군복무를 시작했다.

2.1. 2015 시즌

3월 31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개막전에서 유원상에 이어 팀이 스코어 4:1로 지던 6회초에 3번째 투수로 등판하여 2010년 7월 1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등판한 이후 1,734일만에 1군경기를 치렀다. 두 타자를 연속으로 삼진으로 아웃시켰지만 9번타자 문규현에게 초구에 2루타를 맞고 다음 타자 짐 아두치를 고의4구 거른 뒤 2번타자 황재균에게 쓰리런 홈런을 맞았다. 하지만 더 이상의 실점은 하지 않은 뒤 스코어 7:1인 8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신재웅으로 교체됐다.

신재웅이 승계주자를 홈으로 들여보내지 않은 상태에서 우천으로 인해 콜드 게임이 선언되어 김지용은 이날 12타자를 상대하여 2⅓이닝 47투구수 4피안타 1피홈런 1고의사구 4탈삼진 3실점 3자책점을 기록했다.

이후에는 1군과 2군을 왔다갔다 하면서 막을 때는 잘 막고 털릴 때는 화끈하게 털리는 모습을 보였다.

9월 4일 kt전에서 선발 투수인 봉중근이 승리 투수 조건을 갖추지 못하고 내려간 상태로 등판해서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생애 첫 승리 투수가 되었다.

최종 성적은 24경기 32⅔이닝 1승 1패, 평균자책점 4.13으로, 그다지 눈에 띄는 활약은 하지 못했지만 어느 정도 가능성을 보인 시즌이었다.

2.2. 2016 시즌

시범경기에서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표본이 적지만 5경기 5이닝 동안 0피안타 1사사구를 기록. 하지만 개막 엔트리에는 빠졌다.

4월 3일 경기를 앞두고 전날 사구를 맞은 정성훈이 말소되고 1군으로 올라왔다.

4월 5일 경기에 구원등판하여 두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고 교체되었다. 4월 9일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4월 19일 다시 콜업되어 NC전에 8-1로 크게 뒤진 9회 초에 구원등판하였다. 1이닝 2피안타 1사사구 1실점으로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

6월 30일 KIA와의 경기에서 8회 2사 후 5 대 9 상황에서 등판해 한 타자를 무사히 처리했다. 이후 9회초 공격에서 히메네스의 투런포, 이천웅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자 9회와 10회에 등판해 6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면서 2⅓이닝을 퍼펙트로 막고 11회초 더블 스틸로 결승점이 나면서 승리투수가 되었다.

7월 들어서 출장 경기수가 늘었다. 7월 9일 롯데전에서는 무려 50개의 공을 던지면서 패전투수가 되었다.

7월 30일 NC와의 경기에서 8회 1사 만루에 등판해서 타자를 병살로 유도하여 0.2 이닝을 막고 홀드를 기록하며 최근 LG의 믿을맨임을 보여주었다.

후반기 들어 엄청난 등판을 하면서 팬들에게 혹사를 걱정하게 하고 있다.

8월 3일 두산전에서 5-4로 이기고 있는 7회말 무사 12루 상황에 등판하여 세 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 후 타자들이 8회초 2점을 더 뽑아줘 7-4가 되었고 8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서 홈런을 맞고 1실점하였지만 블론은 하지 않고 2아웃 상황에서 임정우로 교체되었다. 임정우가 마무리에 성공하면서 이 날 경기는 승리. 경기가 끝난 후 수훈선수에 뽑혀 인터뷰도 하였다. 그리고 어떤 기사에서 위기 상황이 재밌다는 발언을 하며 김지용은 항상 진해수가 주자를 쌓아 놓은 상태에서 얼리라 카더라

10월 10일 2016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9회초, 등판해 기아의 중심타선인 이범호-안치홍-김호령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1이닝 0피안타 무실점. 그러나 팀이 패하며 빛을 바랬다.

시즌 최종 성적은 51경기 63이닝 era 3.57 3승 4패 17홀드(팀내 1위.)[3]. 로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2.3. 2017 시즌

지난 시즌 연봉 4천만 원에 비해 150% 오른 1억 원에 연봉 계약을 하면서 생애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하게 되었다.

2017시즌이 한 달여 가량 진행된 4월 28일 현재까지도 0.00이라는 경이로운 방어율을 유지했다.

5월 7일 김재호에게 홈런을 맞으면서 평자책 0점 기록은 깨지게 되었다.

5월 14일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6차전에서 팀이 스코어 1:4로 앞선 9회초에 신정락에 이어 5번째 투수로 등판하여 시즌 17번째 경기를 치렀다. 김지용은 이날 4타자를 상대하여 1이닝 10투구수 1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로 생애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6월 13일 두산전에서 승리를 눈앞에 둔 8회말에 처참하게 난타를 당하면서 팀 패배의 원흉이 되었다. 외야로 공이 마구 날라갈 정도로 심각하게 두들겨맞는 와중에도 양상문은 김지용을 바꾸지 않았다가 홈런까지 쳐맞고 말았다.[4]

7월 18일 kt전 9회초 2사 2루 3대 2 상황에서 삼진 하나를 잡고 세이브를 올렸다.

8월 2일 롯데전에서 6회초 올라오자마자 동점홈런을 처맞았다.

8월 26일 두산전에서는 강승호의 역대급 플레이로 패전 투수가 되었다.

8월 27일 두산전에서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며 데이비드 허프의 승리를 날렸고, 29일 한화전에서도 홈런을 맞으면서 팀을 연패의 수렁에 빠뜨렸다.

올렸다하면 장타 아니면 홈런인데도 양상문은 8회 9회 꾸준히 김지용을 올리고 꾸준히 지고 있다.(...) 도대체 무엇을 증명하고 싶은 건가?

결국 8월 30일 2군행을 통보받았다. 이 정도로 홈런을 맞는데 이번 시즌 내에는 다시 올라올 일은 없을 듯...하다가 9월 15일 다시 1군에 올라왔다.

하지만 역시는 역시였는지, 1군에 올라오자마자 등판한 9월 15일 kt전에서 연장 끝내기 3루타를 맞았다. 맞으면 무조건 장타...내년에 신구종 장착 못하면 패전조 확정이다.

9월 19일 이형종이 기적의 스리런으로 7:5로 겨우 리드를 잡아놓았지만 바로 다음 이닝 첫 타자부터 3루타를 맞으면서 처참한 비극의 시발점을 만들고 말았다.

9월 23일 NC전에서 여지없이 홈런을 쳐맞으면서 시즌 13번째 피홈런을 기록했다.

9월 28일 kt전에서 팀이 2점차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상황에서 올라오자마자 박기혁에게 2루타를 맞으면서 완전 똥볼이 되어버린 것을 증명했고, 결국 9월 29일 오지환과 함께 말소 되었다.

시즌 성적은 53경기 53.0이닝 4승 3패 3세이브 8홀드 33실점 13피홈런 ERA 5.09 로 작년보다 부진하였다.

2.4. 2018 시즌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김지용/2018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0000662383_001_20180721211537306.jpg

3. 플레이 스타일

피하지 않고 강하게 승부를 하는, 즉 칠 테면 쳐보라는 식의 승부를 하며 김지용과 비슷한 피칭스타일을 가진 선수로는 안영명이 있다. 그러나 구위는 안영명에 비해 약간 떨어진다. 대신 제구력이 조금 더 좋은 편.[5] 구종으로는 직구, 체인지업, 슬라이더를 구사하는 3피처 투수이고, 가끔가다 한 번씩 커브도 구사한다. 단 커브는 느린 데다가 공의 회전도 약해 많이 맞아나간다. 2016년의 평균 구속은 빠른공 142km/h, 슬라이더 131km/h, 체인지업 130km/h, 커브 114km/h[6] 정도로 불펜투수치고 빠른 편은 아니지만, 제구와 구위가 좋아 이를 만회하는 스타일.

2016년에는 뛰어난 위기관리 능을 보여주었는데 승계주자 실점률이 11%로 KBO 리그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을 기준으로 최근 10년 동안 승계 주자가 30명 이상이었던 불펜투수들 중 실점률이 최소 2위인 놀라운 기록이다.

2017년에는 위의 장점은 다 어디로 갔는지 올라오자마자 3구 이내로 홈런을 맞는 모습이 너무 많이 보였다.

2018년에는 시즌 초반 언터처블 피쳐의 위엄을 보이며 순항했으나 5월달 이후 5구 이내로 홈런으로 다시 돌아왔다.

4.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이닝 ERA 세이브 홀드 피안타 피홈런 사사구 탈삼진
2010 LG 트윈스 5 8 7.88 0 0 0 0 10 2 3 5
2011 군복무(공익근무요원)
2012
2013 1군 기록 없음
2014
2015 24 32⅔ 4.13 1 1 0 0 30 4 13 28
2016 51 63 3.57 3 4 0 17 52 9 23 56
2017 53 53 5.09 4 3 3 8 59 13 16 39
2018 48 47 5.36 5 6 1 13 52 10 9 42
KBO 통산(4시즌) 181 203⅔ 4.64 13 14 4 38 203 38 56 170


[1] 프로필 상에는 177cm로 나와있으나 대개 착화신장이라 2~3cm정도 작을 것으로 예상된다[2] 고교 졸업은 2007년에 했지만 프로 입단은 2010년에 한 것은 대학(2년제이다)을 1년 더 다녔기 때문이다.[3] 진해수와 공동 1위.[4] 이때 김지용을 상대로 홈런을 친 타자는 LG 상대 홈런이 1개도 없었던 허경민이었다. 어찌 보면 이번 시즌에 대한 전조증상이 이 때부터 있었던 셈.[5] 안영명 역시 정면승부를 하지만 타고난 제구가 좋은 편은 아니다.[6] 싱커는 138km/h이지만 달랑 하나를 던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