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1 23:42:48

TYPE-MOON

타입문에서 넘어옴
파일:타입문 로고.png
웹사이트

1. 개요2. 역사
2.1. 동인 시절2.2. 상업 이후
3. 세계관4. 트리비아5. 관련 스태프
5.1. 협력 스태프
6. TYPE-MOON 관련 작품
6.1. 공식 작품6.2. 개그성 / 스핀오프 작품6.3. 세계관 미편입 작품
7. 관련 문서

1. 개요

일본의 종합 콘텐츠 기업 노츠의 브랜드. 초기에는 게임 제작이 중심이었으나, 현재는 TYPE-MOON BOOKS 등 다방면에 손을 걸치고있다. 직접 제작 외 IP관리도 주업무. 타입문의 IP를 이용하여 다른 회사에서 콘텐츠를 제작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타입문은 그 과정을 관리하기만 하는 경우가 많다.

흔히 기업 이름으로 알려져 있지만, 기업 노츠의 브랜드명이다. 타입문의 이름의 유래는 세계관 내의 한 캐릭터의 이명인 '타입문'. 엄밀히는 월희쪽이 아니라 강철의 대지의 뒷내용에 등장하는 캐릭터 '타입 문'이다. '참격황제 기사단'이라는 후보도 있었는데 본인들도 안 해서 다행이라고 한다.

2. 역사

원래는 동인서클로 시작했지만 2003년 정식 회사로 발돋움했다. 이때 정식 등록된 회사명은 유한회사 노츠다. 초창기엔 컴파일 출신이 많았던 편.

2.1. 동인 시절

타입문은 1999년 결성되었다. 본래는 첫 작품인 월희를 통하여 관심을 끌어, 타케보우키에서의 창작 활동을 뒷받침하려는 목적으로 결성되었다. 제58회 코믹마켓 (이하 C58)에 참가하여 체험판인 월희 반월판을 판매하였으며 C59에 완전판 월희를 발매하였다. 당초 계획대로 타입문은 월희 발매 후 해산할 예정이었으나, 당시 월희의 반응이 워낙 폭발적이었고, 핵심 구성원이었던 나스 키노코와 타케우치 타카시가 게임 제작 자체가 재밌다고 느껴 서클을 존속하기로 한다.

그 뒤 2001년 1월 21일에 개최된 제10회 선샤인 크리에이션에서 판매된 완전판 월희의 구입특전으로 PLUS-DISC가 첨부되었고 C60에서 월희의 팬디스크인 가월십야(歌月十夜)가 발매되었다. C63에는 과거 퀸 오브 하트를 제작했던 와타나베 제작소와 공동으로 제작한 대전액션게임 Melty Blood[1]를 발매하였으며, 2003년 4월 29일 개최된 코믹 레볼루션33에서 월희, PLUS+DISC, 가월십야 3가지를 수록한 월상(月箱)의 판매를 마지막으로 동인서클로서의 활동을 종료. 이후 동인이 아닌 상업계의 게임회사로서 활동하게 된다.[2]

2.2. 상업 이후

정식 회사로서의 첫 작품은 2004년 1월 30일 발매한 Fate/stay night로, 현재 타입문을 있게 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당연히 대히트하여 PS2판, 애니메이션으로까지 제작되었다. 2005년10월 28일 페이트의 팬 디스크인 Fate/hollow ataraxia를 발매하였으며, 이후 5년 넘게 잠잠하다가 2012년에 마법사의 밤이 출시되었다. 현재는 월희 리메이크를 비롯한 자사 타이틀을 조금씩 진행중이다.

TYPE-MOON BOOKS는 C71에서 같은 상업계 게임회사인 니트로플러스와 연계하여 라이트 노벨Fate/Zero 제1권을 발행 판매하였다. 2008년에는 공의 경계 미래복음을 발매, 이후로는 Fate/ApocryphaFate/Prototype Animation material, Fate/EXTRA material 등도 판매했다.

게임이나 서적 외에도 코믹마켓에서 기업 부스로 참여하여 테피스트리 등 캐릭터 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모바일 사이트 스핀오프 작품인 마법사의 상자도 진행된 바 있다.

2010년대 들어 Fate/Zero의 애니메이션 성공에 힘입어 Fate 시리즈를 중심으로 활동이 활발해지며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덕분에 2014년부터 매년마다 Fate Project라는 타이틀을 걸고 작품들을 대대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다만 게임회사로서의 타입문 본사 활동은 적고 서적이나 타사 협력 프로젝트, 미디어믹스 위주로 활동하고 있다. 이미지에폭마벨러스와 협력한 Fate/EXTRA 시리즈, DELiGHTWORKS와 협력한 Fate/Grand Order, 타케나시 에리의 Type-moon 엔솔로지 코믹인 Take-moon을 원작으로 하여 만든 카니발 판타즘 등.

점점 회사 규모가 커지기 시작하면서 마블이나 디시처럼 한 세계관 내에서 여러명의 작가들이 시나리오를 쓰는 형태가 되고 있다.

3. 세계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TYPE-MOON/세계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트리비아

  • Fate의 인기를 통해서 여러 유명회사(캡콤이라든가, 동인 게임회사 등)와 합작 게임을 만드는 등 끊임없이 프랜차이즈의 확장을 하고 있다.
  • 타입문 공식 홈페이지에 가면 작품 소개란이 있는데, 누락되어 있는 작품들이 있다. 동인시절 작품인 월희시리즈, 페스나 코믹스와 2006년 애니등 타입문 2000년대 초중반 작품의 상당수가 누락되고 없다. 동인시절 작품은 그렇다 하더라도 나머지는 이유불명.
  • 2012년 7월 7~8일 동안에 퍼시픽 요코하마 컨벤션 센터에서 TYPE-MOON Fes.-10TH ANNIVERSARY EVENT-라는 이름으로 10주년 기념 행사를 열었다. 이 때 발표된 올 캐릭터 인기투표가 화제가 되었는데, 순위는 해당 문서 참고.
  • 현재 오덕 지분을 상당수 차지하는 회사 중 하나이다. 특히 Fate/Zero 애니화 성공으로 신규 오덕들의 진입과 숨죽이고 있는 달빠들과 팬들이 부활하였고, 2014 유포테이블판 Fate/stay night [Unlimited Blade Works] 제작을 시작으로 Fate 시리즈 우려먹기가 다시 시작되었다.[3]
  • 2015년 페이트 그랜드 오더가 런칭 된 이후 자체적인 작품 제작이 사실상 완전히 중지되었다 봐도 좋을 정도로 지연되고 있어서 팬들에게 원성을 사고 있다. 페이트 그랜드 오더가 공개된 2014년 이후 그간 타입문의 기반이 되었던 원작들과 관련된 작품에 대한 공개는 2015년의 시계탑을 제외하면 아예 없는 상태.

    사실 이러한 조짐은 페그오 이전부터 있었는데, 타입문은 멜티 블러드 당시부터 비주얼 노벨이 아닌 다른 장르의 게임은 자체적으로 제작하지 않고 다른 회사에 IP를 대여해서 협업 내지는 외주하는 방식으로 게임을 제작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에이팅에 맡겨서 제작한 Fate/unlimited codes, 마벨러스에 맡겨서 제작한 Fate/EXTRA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Fate/Grand Order 역시 타입문 제작이 아니라 딜라이트에 의한 외주 제작이다. 페스나/페할아 이래로 Fate IP나 기존 타입문 IP를 쓴 수많은 게임이 발매되었지만, 정작 타입문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게임은 마법사의 밤 단 하나 뿐이다. 굳이 게임 뿐만이 아니라 미디어 믹스 역시 전부 외주 작가에 의한 외주 체제로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기에 타입문에서 자체적으로 나오는 작품은 아예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문제는 이러한 작품들을 자체적으로 제작하지 않고 외주 제작을 하면서 설정 감수만 하는 정도라서 개발 여력이 충분할 것처럼 보임에도 불구하고 정작 타입문 자체적으로 제작하는 작품들의 맥이 끊겨버렸다는 것이다.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바로 월희 리메이크인데, 2008년 개발 예정을 공개했으며, 2015년부터 실질적인 개발을 시작했다고 공지한 월희 리메이크가 2008년 시점으로는 11년, 2015년 시점으로는 4년째 발매되고 있지 않다. 인게임 스크립트부터 3부작 떡밥이 있는 마법사의 밤 2부 역시 한도끝도 없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임은 덤이다.

5. 관련 스태프

2015년 기준으로 상주 스태프는 15정도라고 하며, 10년에는 그 절반 정도였다고 한다.
  • 츠쿠리모노지
    페스나 작업을 위해 영입한 스크립터다. 유명한건 할아의 아처vs세이버전과 마법사의 밤의 거의 모든 작업을 혼자서 했다. 만화가이기도 해서 게임 페스나에서 나오는 특유의 데포르메 캐릭터를 그리기도 했다.
  • 하가 케이타
    芳賀敬太, 작사, 작곡가. 통칭 KATE로, Fate 시리즈 주요 명곡인 "에미야" 등을 작곡했다. 타케우치 타카시처럼 컴파일 출신.
  • Number 201
    보조작곡가로 스튜딘 시절 애니메이션의 OST를 담당하거나 편곡하기도 했으며, 그 외에 기타 효과음을 만드는 등의 활동을 했다.
  • OKSG
    홈페이지 관리, 통판 배송 등의 잡무담당. 이후 마법사의 상자 기획을 맡게 된다.
    웹연재판 공의 경계식을 보고 타입문과 친분을 쌓았다. 마법사의 밤 소설판과 '얼음의 꽃' 단행본을 보유.
    월희 반월판 판매 당시 히스이 코스프레를 하고 판매 담당을 했다고 한다.
  • BLACK
    그래픽, 시스템, 배경 담당. 마법사의 밤에서는 시스템 디자인을 맡았으며, 캡슐 서번트에서는 마스터 캐릭터 디자인, 마스터 유닛 작화를 맡았다.
    타케우치의 채색도 맡으며, 주로 일러스트집의 채색을 맡는다.
    FGO에서는 이아손, 헥토르 등의 그림을 담당. 코를 선 하나로 간단히 묘사하는 것과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 디자인은 심플하지만 그리는 건 수려하게 잘 그린다.
  • 아오츠키 타카오(蒼月タカオ)
    그래픽 스태프. 페스나 제작부터 합류했으며 타케우치 일러스트의 셀식 채색을 맡은적도 있다. FGO에서 부디카 등의 일러스트를 담당했다.
  • 시모코시(下越)
    그래픽 스태프. 전 닉네임은 simo氏. 캐릭터 마테리얼의 채색을 맡아주며 인연이 생기고 레아르타 누아부터 타입문에 입사 후 활동 중. FGO에서는 메피스토펠레스 등을 그렸다.

5.1. 협력 스태프

  • 우로부치 겐
    공의 경계의 드라마 CD화 당시 북클릿에서 대담형식으로 초빙되어 나스와 처음으로 만났다고 한다. 그자리에서 의기투합하여 다음날 아침까지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떠들정도로 영화도 같이보고 서로 앞다퉈 감상을 얘기할정도로 잘맞았다고 한다. 그후로 꾸준히 친분을 맺고 있으며 Fate/hollow ataraxia에서 과거편으로 4차 성배전쟁에 대한 이야기를 짤막하게 써보는게 어떻겠냐는 제안에 타입문과 협업을 하게된다. 4차에 대한 이야기를 우로부치 겐이 좋은 의미로 폭주해서 Fate/Zero로 분리 되었다.
  • 사쿠라이 히카루
    타입문 관련으로 인터뷰, 기사를 쓰던 모리세 료우를 2007년에 만나 알게되었는데 이전에 카니발 판타즘 특전으로 실린 페이트 프로토타입의 PV를 보고 "이거 좋다"라고 생각했다. 모리세와 함께 10주년 이벤트에 참가하면서 본격적으로 써보고 싶다고 희망했고 모리세의 소개로 타입문과 연결되어 정식으로 Fate/Prototype 창은의 프래그먼츠가 작품화 되었다. 1권의 나스의 후기에서 자신의 기억 밑바닥에 잠긴 프로토타입을 PV만 보고 해보고 싶다고 찾아와서 매우 놀랐다고 한다. 거기에 그 작가가 자신에게 큰 충격을 준 혁염의 인가노크의 작가라는 걸 알고 더욱 놀랐다고.
  • 산다 마코토
    렌탈 마법사의 고증을 맡은 미요 키요미네가 페스나의 게일어 고증을 맡으면서 나스와도 안면을 트게된다. 작품으로는 월희를 먼저 접했고 그 다음에 접한 공의 경계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그 작품들을 보면서 나랑 같은 고향(작품정서적)을 느꼈고 미요의 소개로 만나서 서로 의기투합해서 오타쿠 토크를 나눴다고 한다. 그후 그연으로 마술 고증과 관련해서 도움을 많이 줬고 로드 엘멜로이 2세의 사건부를 집필중이기도 하다. 나스로부터 타입문 설정과 연표를 받아 설정비서(?)로 있는 중.

6. TYPE-MOON 관련 작품

6.1. 공식 작품

6.2. 개그성 / 스핀오프 작품

6.3. 세계관 미편입 작품

7. 관련 문서


[1] 후에 MELTY BLOOD Act Cadenza라는 이름으로 아케이드버전이 발매되었고 06, 07, 08년 투극종목중 하나로 선정되었다.[2] 동인게임 제작서클과 게임회사가 무슨차이가 있는가는 간단히 법적인 권리와 의무의 주체가 될 수 있는가로 구분할 수 있다. 타입문은 2003년 유한회사 노츠(ノーツ)를 설립하여 운영중이며, 회사로 전환한 이후 코믹마켓 등의 동인 이벤트에서 기업 부스로 가야만 찾을 수 있다.[3] 나스 왈 "이제와서 또 페이트냐?" 인터뷰에서도 자주 나오는 얘기지만 그만둘 즈음이 되면 주변에서 계속하자고 꼬셨던 인물들이 있다. 대표적인 게 우로부치 겐과 니이로 카즈야(페엑 프로듀서)[4] 대표적으로 UBW 극장판에 수록된 운명의 밤이나 타입문 10주년 콘서트 오프닝곡인 Wings가 있다.[5] 코믹마켓95에서 내놓는 시작이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