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7-08 21:59:07

HTC Vive

HMD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folding [ 펼치기/접기 ]
{{{#!wiki style="margin:-12px; margin-top:-6px; margin-bottom:-16px"
VR HMD
Windows PC
LG VR · PIMAX 8K · 레노버 VR
게임 콘솔
스마트폰
독립형 오큘러스 GO · Vive Focus · 데이드림 Standalone
드론 DJI 고글
AR HMD
2D/3D HMD
SONY HMZ 시리즈 · EPSON 모베리오
}}}}}}}}} ||


파일:viveconsumeredition.png
파일:vivelogo.jpg
기기종류 VR + AR HMD
개발사 HTC Vive
협력사 밸브 코퍼레이션
HTC
출시일 글로벌 : 2016년 4월 5일
대한민국 : 2016년 11월 17일
홈페이지 미국 홈페이지
국내 홈페이지

1. 개요2. 가격3. 특징
3.1. 제품 구성3.2. 스펙
3.2.1. 디스플레이3.2.2. 인식범위3.2.3. 지원여부3.2.4. 권장사양3.2.5. 기타
4. 국내 출시5. 개발과정6. 평가7. 지원 게임8. 관련 정보9. 관련 문서10. 기타



HTC에서 만든 홍보 영상[1]


구글에서 만든 홍보 영상[2]


밸브 코퍼레이션에서 만든 홍보 영상[3][4]

1. 개요

밸브 코퍼레이션HTC의 협력으로 개발한 가상현실 HMD기기와, 이를 개발하는 회사의 명칭.[5] 그 덕에 Valve Vive 또는 Steam VR이라고도 부르고 있다. 다만 Steam VR은 스팀과 연동되도록 제작된 VR 시스템의 총칭이며, 바이브는 타 회사가 없어서 독점하고 있을 뿐, 이런 Steam VR 규격에 맞춰진 HMD 중 하나일 뿐이다. 2018년 1월 8일, 차세대 기기 HTC Vive Pro를 공개했다. 기사

2. 가격

개발중 공개된 가격은 $899 달러였으나 2016년 $799달러, 125만원으로 발매하였다. 2017년 8월 $599, 99만원으로 인하되었고, 2018년 1월 HTC Vive Pro가 공개됨에 따라 다시 $499, 779,000원으로 인하되었다.

한국 판매가는 현 환율로 약 52만원, 70만원 수준인 북미($499), 일본(¥64,250 + 소비세 8% 별도) 에 비해 비싼 가격인데 국내 HTC 지사가 철수하여 수입사인 제이씨현시스템을 거쳐 판매되는 것이므로 마진을 남길수밖에 없을것이다. 대신 AS가 곤란해지는걸 본인이 감안한다면 구매대행이나 해외 직구를 활용할 경우 관세가 붙어도 7~15만원 가량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3. 특징

오큘러스 리프트와 유사한 체감형 HMD 기기이지만, 성능과 기능에서 조금씩 차이를 두고 있다.
  • 전면부에 다닥다닥 달려있는 적외선 센서로 플레이어가 서 있는 방을 탐지한다. 따라서 플레이어는 방 크기의 공간을 마음대로 걸어 다닐 수 있다. 또한 데모 당시 스팀VR의 기능으로 손에 쥐는 컨트롤러를 통해 직접 손으로 가상현실 속 물체와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하여, 플레이어가 좁은 공간에만 있는 경우라면 공개 당시의 어떤 다른 VR 기기들보다도 현실감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았다.
  • 부속품 중 정육면체처럼 생긴 것은 사용자가 움직이는 공간을 정의하는 것으로, 베이스 스테이션 또는 라이트하우스 센서라 한다. 패키지에 두 개가 들어있으며, 움직이는 공간 모서리에 하나씩 두면 해당 공간 내에서 플레이어의 움직임을 트래킹한다.
  • 전방 카메라가 달려있다. 이를 통해 착용한 상태에서도 전방을 볼 수 있으며, 증강현실 구현도 가능하다.[6]
  • 트랙 패드가 한 쌍 기본적으로 제공된다. 오큘러스 터치를 따로 팔고 본체 패키지에는 엑스박스 패드를 넣어주는 오큘러스와 차별된다. USB로 충전해 쓰며 한번 충전시 4시간 사용할 수 있다.
  • Pre버전 기준으로, 오큘러스와 달리 헤드셋은 없으며, 대신 일반 헤드셋을 끼울 수 있는 공간이 있고 헤드샛 단자를 꽂는 잭도 본체에 달려있다. 출시 버전은 마이크까지 달린 헤드셋이 추가된다고 하였으나, 결국 최종 상용화 버전에선 헤드셋이 제외되었고 그냥 이어폰이 동봉되었다.
  • HTC가 개발에 관여한 만큼, 단순히 PC용이 아니라 HTC Vive 앱을 이용해 애플 및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연동이 가능하다. 이를 바이브 폰 서비스라 하며, 착용한 상태로 전화를 받거나 부재 중 전화 확인, 문자를 본 후 곧바로 답신을 보낸다거나(안드로이드 only), 캘린더를 확인할 수 있다.
  • 밸브가 개발에 관여한 만큼, 앞으로 스팀으로 출시될 VR 기능이 있는 게임들은 바이브 호환으로 출시될 확률이 높다. 이 때문에 게이밍 쪽으론 바이브가 오큘러스보다 유리하리라 보지만, 오큘러스는 워낙 오래전부터 개발자 킷을 내놓은 탓에 현재 인터넷에 공개된 많은 VR 컨텐츠3D야동이라든지들과 게임들이 오큘러스 호환으로 제작되어 있다.[7]
    즉 발매 초기엔 일단 개발 인프라가 잘 갖춰졌고 인지도도 높은 오큘러스 쪽이 유리할 지 모르나, 체감형 HMD의 기능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건 게임인데 PC 게임 시장을 휘어잡고 있는 밸브를 등 뒤에 둔 바이브 쪽이 최후의 승자가 될 가능성이 다분히 높다. 그리고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바이브의 협력사 중엔 구글도 있다.[8] 그리고 아니나 다를까 2016년 11월 기준으로 스팀에 등록된 소프트 중 Vive 지원 소프트 수가 오큘러스 지원 소프트의 2배를 넘어가면서 현실이 되었다.

3.1. 제품 구성

파일:vivepackage.png

초기 한정수량으로 번들 소프트웨어를 보내주었다.
  • 번들 게임 Job Simulator
  • 번들 게임 Fantastic Contraption
  • 번들 소프트 Tilt Brush
상기 소프트웨어는 배송을 시작하면 구매자의 이메일로 스팀 코드를 발송해준다.

저 패키지 박스가 상당히 크며, 무게가 배송 박스 포함해 8.7kg 상당이라 많이 무겁다.

3.2. 스펙

3.2.1. 디스플레이

  • 종류 : 펜타일 OLED[9]
  • 해상도 : 2160x1200 - 각 눈에 1080x1200
  • 시야각 : 110도 이상
  • 주파수 : 90Hz
  • 플랫폼 : 스팀VR
  • 카메라 : 전방 카메라 탑재
  • 센서 : 32개 센서 탑재(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라이트하우스 레이저 추적 시스템)

3.2.2. 인식범위

  • 방 사이즈 : 최소 2m x 1.5m, 최대 4.5m x 4.5m[10]
  • 베이스스테이션 간격 : 최대 5m

3.2.3. 지원여부

  • 내장 오디오 + 마이크[11]
  • 컨트롤러 : Vive 컨트롤러, PC 호환 가능한 모든 컨트롤러
  • 연결 방법 : HDMI 1.3, USB 3.0, USB 2.0

3.2.4. 권장사양

전반적으로 오큘러스보다 RAM은 조금 덜 먹지만, 그래픽 사양은 높다.
  • OS : 윈도우 7 SP1 이상의 운영체제
  • CPU : 코어 i5-4590 / FX 8350
  • VGA : 지포스 GTX 1060 / 라데온 RX 480
  • RAM : 4GB 이상
  • 포트 : HDMI 1.3 포트 + USB 2.0 포트

3.2.5. 기타

  • 혼합 현실 기능 ‘샤프롱 시스템’ 탑재
  • HTC 폰 연동기능 '바이브 폰 서비스' 탑재

4. 국내 출시

한국에 2016년 11월 17일 갑작스럽게 한국 바이브 공식사이트가 열리면서 판매를 알렸다. 제이씨현시스템, VVR에서 정식 수입하고 있다. 초기 가격은 125만원으로 미국에서 직구하는 것보다 비싼 가격 때문에 다소 불만스러운 의견이 나왔었다. 이는 미국과 비교했을때 한국이 대략 30만원 정도 더 비싸다.

옥션에서 발매일 한정수량 런칭기념 판매를 시작하였는데 준비한 1차 수량은 100개였다. 특별한 홍보없이 기습적으로 판매를 시작했으나 당일날 모두 매진됐다. 옥션에서 2차로 한정수량 판매가 예고됐는데 시간은 12월 7일 오전 10시부터이다.

2017년 1월초 기준으로 네이버 쇼핑 검색 결과, 정품 및 해외 직구 양쪽 전부 물량은 충분한듯하다. [12]

5. 개발과정

  • HTC Vive사를 설립한 필 첸은 2012년 한창 오큘러스 리프트 초기 버전을 개발중이었던 오큘러스사를 방문에 협력을 제안하였으나, 거절당했다. 필 첸은 밸브를 찾아갔고, 마침 체감형 HMD에 눈독들이고 있던 밸브는 기꺼이 협력 제안을 승락하여 두 회사는 손을 잡게 된다.
  • 2014년, 밸브는 VR 시스템을 공개한다. 이는 바이브의 프로토타입이 된다.
  • 2015년 2월 23일 GDC에서 밸브는 '스팀 VR'이라는 개념을 발표하고, 5월 1일, HTC는 바이브를 최초 공개한다.
  • 2015년 6월, 최초의 개발 킷 '바이브 개발자 에디션'(Vive Developer Edition)이 출시되었다. 바이브사는 몇 유명 개발자에겐 무료로 개발자 에디션을 배포했다.
  • 2016년 1월 6일, 2세대 개발 킷 '바이브 프리'(Vive Pre)가 발표되었다. 제품의 착용감이 향상되었고, 가벼워 졌으며, 구성 장치들이 세련된 디자인이 되었다. 또한 전방 카메라가 장착되었다.
  • 2016년 2월 21일, MWC에서 상용화 제품인 컨슈머 에디션의 가격과 예약구매시기가 발표되었다.

6. 평가

가격 그 이상의 현실감을 제공한다.

개발자 버전을 써보고 작성된 체험 기사에 따르면 VR HMD 사용시 멀미를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히던 시간지연을 전혀 느낄 수 없다고 한다. 다만 3D 멀미를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하기 때문에 시간지연이 현저히 적다 해도 멀미는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다. 3D 멀미를 잘 하는 체질이라면 반드시 구매전에 실 사용을 해볼 것을 권한다.

출시 후에는 이전까지 화제의 중심이었던 오큘러스 리프트보다 오히려 더 나은 평가를 받고 있다. 라이트하우스 센서를 이용한 독자적인 룸스케일 가상현실 시스템 덕분에 오큘러스 리프트보다 더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한데다 전용 컨트롤러가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어 보다 몰입감있는 체험이 가능한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혹자는 화질이 오큘러스 리프트보다 떨어진다는 평이 있으나 실사용자들은 차이를 못느낀다는게 주된 의견. 오히려 바이브의 넓은 시야각에 대한 호평이 더 많다.

7. 지원 게임

다른 기종의 지원 게임에 대해서는 가상현실/게임 참조.

2017년 6월 기준으로 스팀에서 Vive를 지원하는 게임 목록은 1700개 정도 넘는다.[13] 다만 무료 데모 버전 등 중복되는 게임이 상당히 많은 편. 이곳에서 Vive 지원 게임들을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밸브가 개발한 게임 The Lab(무료)과 구글이 개발한 3D 페인팅 도구 Tilt Brush(유료)가 있다.

이하 나무위키에서 문서가 개발된 HTC Vive 지원 게임 목록.

8. 관련 정보

9. 관련 문서

10. 기타

  • 베이스스테이션을 설치하려면 벽에다가 못을 박아서 고정해야 하는데, 혹시나 벽에다가 못을 고정할 여건이 안되는 사람을 위해서 스탠드를 따로 판다.
  • 오디오 디럭스 에디션이라는 추가 제품이 있는데 착용감이 더 편해지고 이어폰 대신 귀에다 대는 스피커 형식으로 바꿀 수 있다.



[1] 영상에서 인터스텔라, 포탈 2등 알려진 작품들이 종종 나온다. 43초에 등장하는 공중 페인트는 Tilt Brush의 초기 컨셉으로 보인다.[2] 구글이 개발한 유료 3D 페인팅 툴인 Tilt Brush 이다.[3] 영상에 등장하는 게임들은 총 The Lab, theBlu, Job Simulator, Cloudlands: VR Minigolf, Fantastic Contraption, Irrational Exuberance, Audioshield, Final Approach, Space Pirate Trainer, Everest VR, Arizona Sunshine, Elite Dangerous, Budget Cuts, Hover Junkers, Tilt Brush, The Gallery - Episode 1 등이다.[4] 참고로 이 촬영 기법은 Mixed Reality 라고 해서 그린 스크린이 있으면 전문 장비 없이도 실제로 플레이어도 구현 가능하다.# 유저가 있는 위치와 게임 오브젝트의 위치를 파악해 유저 앞에서 보여질 것과 뒤에서 보여질 배경을 분석한다.[5] HTC 본사는 개발과 유통을 도와줄 뿐 그 외적으론 상당히 독립적이라, 사실상 자회사가 아닌 협력회사라고 한다.[6] 그런데 실제로 카메라를 활용할 수 있는 게임은 아직까지 없어서 사실상 의미가 없다. 기껏해야 Vive 설정에서 카메라 테스트 용도로 쓸 수 있는게 전부다.[7] 어차피 같은 메커니즘의 VR 시스템이니 그냥 쉽게 상호호환이 될 것 같지만, 실제론 어렵다. 각종 SDK, 엔진 호환성 문제, 입/출력 신호 등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 오큘러스 리프트 개발자킷만 해도 1과 2에 호환되는 컨텐츠가 다 제각각이다. 괜히 밸브에서 스팀 VR 프로젝트로 규격 통일화를 노리는 게 아니다.[8] 구글도 체감형 HMD증강현실 기술쪽에 매우 관심이 많다.[9] RGB인 PS VR에 비해 아쉬운 부분. 해상도가 조금 높지만 펜타일은 그 이상으로 표현력이 부족하다. 어떤 종류의 펜타일인지 아는 분이 추가바람. 펜타일은 일반적으로 2픽셀을 합쳐 색 하나를 내기 때문에 정밀도가 떨어진다. 같은 이유로 삼성전자가 LG전자의 RG-BW 방식 UHD TV에 비난을 한 적도 있다. 요약하면 Vive가 PS VR보다 픽셀이 1.25배 많지만 서브 픽셀은 바이브가 5,184,000개, PS VR이 6,220,800으로 20프로 정도 높다. 해상도는 Vive가 높지만 펜타일 때문에 해상도가 낮은 PS VR보다 더 정밀도가 낮은 것.[10] 베이스스테이션 2.0은 4개 사용시 최대 10m x 10m까지 가능하다.[11] 마이크는 기기 자체에 내장되어 있으며, 오디오는 부속으로 딸려오는 이어폰을 꽂을 수 있는 단자가 있다.[12] http://shopping.naver.com/search/all.nhn?query=htc+vive&frm=NVSCPRO&fo=true[13] 그러나 이 숫자에 현혹되면 안되는 것이 정말 VR기기를 십분활용하여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은 소수이며 대부분은 VR체험관 수준으로밖에 구성되어 있지 않다. 심한 것은 게임플레이와는 전혀 관계없는 갤러리 감상에서만 VR모드를 사용할 수 있게 하거나, VR로 할 수 있는 실 플레이 시간은 5분 미만이고, 나머지는 그저 모니터로 플레이하도록 된 것도 있을 지경. 그래도 타이틀에 확실히 VR이라고 적혀 출시된 것은 괜찮은 편이다.[14] 정확히 말하자면 덕질의 근원 게임은 아니다.[15] 맵에디터에서만 지원한다.[16] 16년 12월에 패치가 나온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