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4 18:37:24

2011 AFC 아시안컵 카타르

2011 AFC 아시안컵에서 넘어옴

파일:asian cup trophy.jpg
역대 AFC 아시안컵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6px;"
1회 2회 3회 4회 5회
파일:1000px-Flag_of_Hong_Kong_1955.svg.png
1956
홍콩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960
한국
파일:이스라엘 국기.png
1964
이스라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50px-State_Flag_of_Iran_%281964-1980%29.svg.png
1968
이란
파일:태국 국기.png
1972
태국
6회 7회 8회 9회 10회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50px-State_Flag_of_Iran_%281964-1980%29.svg.png
1976
이란
파일:쿠웨이트 국기.png
1980
쿠웨이트
파일:싱가포르 국기.png
1984
싱가포르
파일:카타르 국기.png
1988
카타르
파일:일본 국기.png
1992
일본
11회 12회 13회 14회 15회
파일:아랍 에미리트 국기.png
1996
아랍 에미리트
파일:레바논 국기.png
2000
레바논
파일:중국 국기.png
2004
중국
파일:아세안 기.png
2007
아세안
파일:카타르 국기.png
2011
카타르
16회 17회 18회 19회 20회
파일:호주 국기.png
2015
호주
파일:아랍 에미리트 국기.png
2019
아랍 에미리트
파일:중국 국기.png
2023
중국
파일:랜덤 국기.png
미정
파일:랜덤 국기.png
미정
}}}}}} ||
파일:2011 AFC Asian Cup Official Logo.png
조별 라운드 A조, B조C조, D조
결선 토너먼트 8강4강, 결승

2011 AFC 아시안컵 카타르
AFC Asian Cup Qatar 2011™
2011 كأس آسيا
파일:2011 AFC Asian Cup Official Logo.png
대회기간 2011년 1월 7일 ~ 2011년 1월 29일
개최국 카타르 파일:카타르 국기.png
마스코트 -2 사부그 (Saboog), 트므브키 (Tmbki),[br]프레하 (Freha), 즈크리티 (Zkriti),[br]트라나 (Tranaa)
주제가 Yalla Asia
공인구 토탈 90 트레이서 (Total 90 Tracer)
참가팀 16개팀
대회 결과
우승 일본 파일:Japan JFA 2010(small).png
준우승 호주 파일:Australia FFA 2010.png
3위 대한민국 파일:Korea Republic KFA 2006.png
4위 우즈베키스탄 파일:attachment/uzbekistan_fa.png
수상
MVP 파일:일본 국기.png 혼다 케이스케
득점왕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구자철
이전·이후 대회
2007년
아세안
2011년
카타르
2015년
호주
1. 개요2. 유치 과정3. 경기장4. 진행 방식5. 본선 진출팀6. 포트 배정7. 조 추첨8. 대한민국의 아시안컵9. 대한민국 중계진10. 진행 경과
10.1. 조별 리그10.2. 토너먼트
11. 각종 기록12. 결과13. 그 외14. 스폰서십
14.1. 오피셜 스폰서14.2. 오피셜 서포터

1. 개요


2011년 카타르에서 개최된 AFC 아시안컵 15번째 대회.

2. 유치 과정

AFC의 동서 순환개최 방침에 따라 본대회는 서아시아(WAFF), 중앙-남아시아(CAFF&SAFF)에서 개최가 가능했는데 그에 따라 이란(WAFF), 인도(CAFF&SAFF), 카타르(WAFF)가 유치 의향을 밝혔다. 그러나 인도가 도중에 유치 계획을 철회하고 이란은 제시간에 필요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 카타르가 단독 후보로 개최하게 되었다.

카타르의 1988년 아시안컵에 이은 두번째 개최이며 지역의 기후 특성상 개최 시점을 여름인 7월이 아닌 겨울인 1월로 선택하였다.[1]

3. 경기장

도시 경기장 이름 수용인원
도하 칼리파 국제 경기장 40,000명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 21,175명
수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 12,000명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 12,946명
알라이얀 아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 21,282명

4. 진행 방식

개최국 대표팀과 지난 대회 3위 이내 팀은 예선이 면제되어 본선 자동진출권을 획득하게 되며 또한 2년 주기로 개최되는 AFC 챌린지컵[2]의 직전 두개 대회의 우승팀들도 자동진출권을 획득하게 된다. 만약 직전 두개 챌린지컵 대회의 우승팀이 동일하다면 최근 대회에서 준우승한 팀에 자동진출권이 부여된다. 이렇게 총 6개팀이 예선이 면제되어 자동진출권을 획득하게 된다.

6개팀을 제외하고 치러지는 아시안컵 예선은 예선 참가를 접수한 팀들 중 피파 랭킹이 낮은 팀끼리 1차 예선을 벌여 20개팀을 맞춘다. 이후 4개팀 5개조로 나뉘어 홈 앤 어웨이 리그전을 치른 후 상위 2개팀이 본선에 진출한다. 이렇게 예선면제팀 6개팀과 예선통과팀 10개팀, 총 16개팀의 본선 진출팀이 가려진다.

본선에선 개최국 대표팀과 전대회 3위 이내 입상팀이 시드(1포트)를 배정받게 되고 나머지는 전대회 성적에 따라 포트가 배정된다. 각 포트에서 한 팀씩 추첨되어 4팀이 한 조를 이루게 되고 한 팀당 세 경기를 치르는 조별 리그 후 각조 1-2위가 8강에 진출하여 이때부터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3-4위전이 따로 치러진다.

2011년 1월 7일 카타르와 우즈베키스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결승전인 1월 29일까지 약 3주간 진행된다.

5. 본선 진출팀

국가진출 경위진출 횟수최고 성적FIFA 랭킹AFC 랭킹[3]
카타르개최국 자동 진출8회8강92위11위
이라크전대회 우승7회우승(1회)87위9위
사우디아라비아전대회 준우승8회우승(3회)57위4위
대한민국전대회 3위12회우승(2회)53위3위
인도2008 챌린지컵 우승3회준우승132위23위
북한2010 챌린지컵 우승3회4강102위15위
일본예선 A조 1위7회우승(3회)46위2위
바레인예선 A조 2위4회4강63위5위
호주예선 B조 1위2회8강23위1위
쿠웨이트예선 B조 2위9회우승(1회)88위10위
아랍에미리트예선 C조 1위8회준우승115위19위
우즈베키스탄예선 C조 2위5회8강75위7위
시리아예선 D조 1위5회조별 리그101위14위
중국예선 D조 2위10회준우승83위8위
이란예선 E조 1위12회우승(3회)67위6위
요르단예선 E조 2위2회8강106위16위
- 2010년 3월 3일(이하 현지시각) 진출팀 16개팀이 모두 가려졌다. 지역연맹별로는 WAFF(서아시아)가 9개팀으로 전체의 반을 넘어섰으며 EAFF(동아시아)에서는 4개팀이 진출, 그 외에는 CAFF&SAFF(중앙-남아시아)에서 우즈베키스탄, 인도의 2개팀, AFF(동남아시아)에서 호주가 유일하게 진출하였다.
- 2010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 10개팀(A조 : 바레인-호주-우즈베키스탄-일본-카타르, B조 : 대한민국-북한-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리트-이란)은 모두 진출에 성공하였다.
- 2010년 2월 기준 FIFA 랭킹의 AFC 권역 내 순위의 상위 16개팀 중 오만(12위), 타이(13위)가 진출에 실패하였고 이들의 자리는 아랍에미리트(19위), 인도(23위)가 대체하였다. 즉 진출할 만한 팀은 모두 진출하고 이변은 거의 일어나지 않았다. 축구 인기가 많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참가팀이 하나도 없다는 게 아쉬운 점이다.[4]

6. 포트 배정

1포트2포트3포트4포트
카타르일본중국시리아
이라크호주아랍에미리트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이란바레인인도
대한민국우즈베키스탄요르단북한
- 2010년 4월 22일에 시딩이 발표되었고 개최국 대표팀과 전 대회 3위 이상 팀을 탑시드에 배정하는 규칙에 따라 한국은 예상대로 탑시드를 부여받았다. 조 편성 방식에 따라 각 포트마다 한팀씩 추첨되어 4팀이 한 조를 이루게 된다.

7. 조 추첨

A조B조C조D조
카타르사우디아라비아대한민국이라크
쿠웨이트일본인도북한
중국요르단호주아랍에미리트
우즈베키스탄시리아바레인이란
- 동년 4월 23일 행해진 조추첨에서 한국은 전체적으로 무난한 조편성을 배정받았다. 아시아 최강의 위치에 있지만 중동에선 유독 약한 모습을 보이는 호주, 한국 킬러인 밀란 마찰라 감독이 아시안컵에서도 지휘를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바레인, 그리고 동네북이 유력한 인도와 한 조를 이루었다. A조는 혼돈의 양상이라 누가 올라갈지 예상하기 힘들며 B조는 사우디와 일본이 유력, D조는 공교롭게도 부시가 지정한 악의 축 3개 국가의 대표팀이 모두 모였다.

8. 대한민국의 아시안컵

아시안컵에서 "왕의 귀환"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최정예 멤버를 동원하여 51년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는 대한민국 이야기. 결과부터 말하면 무패탈락했지만.

2011년 AFC 아시안컵/대한민국 참조.

9. 대한민국 중계진

10. 진행 경과

10.1. 조별 리그

2011년 AFC 아시안컵/조별리그 A조&B조
2011년 AFC 아시안컵/조별리그 C조&D조
순위A조승점B조승점C조승점D조승점
1위우즈베키스탄 7 일본 7 호주 7 이란 9
2위카타르 6 요르단 7 대한민국 7 이라크 6
3위중국 4 시리아 3 바레인 3 북한 1
4위쿠웨이트 0 사우디아라비아 0 인도 0 아랍에미리트 1

10.2. 토너먼트

2011년 AFC 아시안컵/8강
2011년 AFC 아시안컵/4강&결승
경기 대진표 경기 대진표 경기 대진표
A 8강 1경기
우즈베키스탄 2:1 요르단
E 4강 1경기
우즈베키스탄 0:6 호주
G 결승
호주 0:1 일본
B 8강 2경기
호주 1:0 이라크
-
C 8강 3경기
일본 3:2 카타르
F 4강 2경기
일본 2:2(3:0) 대한민국
D 8강 4경기
이란 0:1 대한민국
H 3/4위전
우즈베키스탄 2:3 대한민국
2011 AFC 아시안컵 우승
파일:external/www.worldstatesmen.org/jp.gif
일본
4번째 우승

11. 각종 기록

2011년 AFC 아시안컵/기록실 참조.

12. 결과

순위 경기 득실 승점 비고
1 일본 6 4 2 0 14 6 +8 14 우승
2 호주 6 4 1 1 13 2 +11 13 준우승
3 대한민국 6 4 2 0 13 7 +6 14 3위
4 우즈베키스탄 6 3 1 2 10 13 -3 10 4위
5 이란 4 3 0 1 6 2 +4 9 8강
6 요르단 4 2 1 1 5 4 +1 7 8강
7 카타르 4 2 0 2 7 5 +2 6 8강
8 이라크 4 2 0 2 3 3 0 6 8강
9 중국 3 1 1 1 4 4 0 4 1라운드
10 바레인 3 1 0 2 6 5 +1 3 1라운드
11 시리아 3 1 0 2 4 5 -1 3 1라운드
12 북한 3 0 1 2 0 2 -2 1 1라운드
13 아랍에미리트 3 0 1 2 0 4 -4 1 1라운드
14 쿠웨이트 3 0 0 3 1 7 -6 0 1라운드
15 사우디아라비아 3 0 0 3 1 8 -7 0 1라운드
16 인도 3 0 0 3 3 13 -10 0 1라운드

13. 그 외

- 개최국 대표팀인 카타르는 2022년에 월드컵을 개최하게 되었다. 사실은 돈지랄로 얻은 월드컵. 이번 아시안컵은 월드컵 개최국 대표팀의 역량을 시험하는 무대가 될 것이다. 한국팀의 경기 결과는 물론, 카타르의 능력에도 주시해야 할 것이다. 아쉽게도 대회가 겨울에 치러져서 카타르가 자랑하는 냉방 능력은 볼 수 없게 됐다.
- 이번 아시안컵은 중동의 더운 날씨를 감안, 1월에 열리기로 예정되어 있다. 한국 대표팀에 있어선 아시안컵이 K리그 비시즌 기간에 치러지는 점, 그간 무너지는 모습이 잦았던 중동 지역에서의 대회라는 점, 새로 지휘봉을 잡은 조광래 감독의 준비 기간이 반년에 불과한 점 등으로 인해 고전이 예상된다.
- 카타르에서 이번 대회에 사용하는 경기장은 2개도시 5개 경기장[5]으로 칼리파 국제 경기장(도하, 수용인원 5만명)을 제외하면 대부분 수용인원 2만명 내외에 불과하며 8개 경기장 이상은 기본으로 쓰는 UEFA 유로 대회에 비하면 규모가 한참 작은 편이다. 그래도 역대 아시안컵 중 2007년 대회(8경기장)를 제외하면 가장 많은 경기장을 쓰며 참가팀이 10개팀이었던 1984년 대회조차 경기장을 오직 하나만 쓴 적이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많이 발전한 셈이다.
- 공교롭게도 D조는 부시가 지정한 악의 축인 북한·이라크·이란이 한 조에 편성되었다. 이란과 이라크는 원수지간이니 그렇다쳐도 북한과 이란이 있어서 핵 더비 매치(…)라든가대량 학살 무기 더비 매치, 악의 축 더비 라든가, 죽음의 조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고 있다.아니면 이란,이라크가 치고박고할 때 북한이 잡고 올라간다고 예상하는 혹자도 있다 일정상 D조 1라운드부터가 이란-이라크전이라 조짐이 심상치 않다(...). 축구지면 미사일날아간다고 D사일 이라고도 불렸다.
- 박지성은 이번 아시안컵을 끝으로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즉, 박지성의 사실상 고별무대가 될 뻔 했지만 주위 감독들이나 관계자들이 다들 만류하고 있어 아시안컵 끝나고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만약 아시안컵이 은퇴 무대가 된다면 아시안컵 개막 시점에서 A매치 95경기 출장인 박지성은 한국이 최소 4강에 오르면 센츄리 클럽(100경기 출장)에 오를 수 있게 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리고 8강전에서 이란을 꺾고 올라가 100경기라는 조건을 만족하게 되었다.
- 대회 시작 전, 해외 베팅 사이트의 양대산맥 중 하나인 레드브록스는 한국의 우승 배당률을 5.00배로 일본(4.00배)에 이어 오스트레일리아와 함께 2위로 책정하였다. 사우디아라비아, 이란이 10.00배로 뒤를 이었고 카타르가 13.00배로 6위. 기타 베팅 사이트도 대체로 한국의 우승 배당률을 2위로 책정했다. 그리고 배당률이 가장 높은 팀 (즉, 우승 가능성이 가장 낮게 책정된 팀)은 인도이다.
- 역대 아시안컵 대회 중 서아시아(WAFF)에서 개최된 7번의 대회는 2000년 레바논에서 일본의 우승[6]을 제외하고 모두 서아시아팀이 우승하였다. 그리고 이 대회에선 일본, 우즈베키스탄, 호주, 한국이 차례로 4강에 올라 11년만에 서아시아 지역 개최 대회에서 非서아시아팀의 우승이 확정되었다. 뒤집어 말하면 이번에 서아시아팀은 모두 8강에서 올킬당했다.
- 사우디아라비아의 3전 전패 굴욕이 회자된다. 2011년 AFC 아시안컵/사우디아라비아 참조.
- 다음 대회 개최국 대표팀인 호주가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3위 안에 들어가는 팀에게 주어지는 자동 출전권이 4위를 차지한 팀에게 승계되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일단 규정상으로는 무조건 3위 안에 들어가는 팀만 다음 대회 자동 진출이고, 이 경우 남은 1장의 티켓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 등의 문제도 있어서 아직 지켜봐야 할 단계이다. (관련 기사)결국, 2015년 아시안컵에서 4위인 우즈베키스탄에게 자동출전권이 주어지지 않고, 5개조로 이루어진 지역예선에서 가장 성적이 좋은 3위에게 출전권이 주어졌고, 중국이 이를 따내서 2015년 아시안컵에 출전하게되었다
- 재일교포 4세 이충성의 결승골로 일본이 우승하자, U-19 대한민국 청소년 대표팀에 선발되었지만 결국 일본 국대로 귀화할 수 밖에 없었던 이충성의 사정을 알게 된 누리꾼들에 의해, 말로만 다문화 사회를 외치면서 다문화 가정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대한민국 사회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다문화 가정에 대한 차별을 제쳐두고 따져보면 대한민국은 이미 충분히 국가대표팀에 발탁될 만한 스트라이커들이 많이 있다. 사실 리 타다나리에 대한 의견이 뜨겁게 올라온 것은 결승전에서 골을 넣었단 이유 하나인데 아무래도 그 전에 조별 예선 1차전에 나왔을 때는 기억나지도 않나 보다. 물론 저런 좋은 포워드를 놓쳤다는 사실은 두고두고 까일 만 하지만 정작 스트라이커가 필요한 대표팀은 대한민국이 아니라 일본이다.[7] 이충성 만한 스트라이커 자원이 국내에 없어서 까는게 아니라,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라났으며 한국말도 못하는 선수가 U-19 대표도 할만큼 고국에 대한 애착도 있으면서 왜 귀화를 택하게 됐는지, 그 동기에 대해 까는것이다.

14. 스폰서십

14.1. 오피셜 스폰서

14.2. 오피셜 서포터


[1] 이후 호주와 UAE도 1월로 개최 시점을 정했다. 단, 호주는 남반구라 오히려 1월이 최적이었다.[2] AFC에서 축구 변방팀들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피파 랭킹 하위권 팀들이 참여하여 겨루도록 한 대회이다. 2006년에 첫대회가 열렸으며 격년 개최로 2010년 대회까지 세번의 대회가 열렸다.[3] FIFA 랭킹은 진출국이 모두 확정된 2010년 3월 3일에 발표된 동년 2월 랭킹이며 AFC 랭킹은 AFC 권역 내의 FIFA 랭킹 순위를 뜻한다.[4] AFF(동남아시아)의 회원인 호주는 지리적으로 동남아시아에 절대 포함될 수 없는 곳이고 AFF 내에서도 정식 회원이 아닌 초청팀 지위로 지역연맹 주관대회인 아세안컵 역시 청소년부에 초청팀 자격으로 참여해도 성인부에는 참여하지 않는 등 다른 회원들과는 괴리감이 크다.[5] 도하에 4경기장, 알 라얀에 1경기장이 배정되었다.[6] 이 시기 일본은 트루시에 체제하 최전성기였다.[7] 하지만 4년 후인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슈틸리케호가 공격자원 부상으로 인한 엔트리 탈락(이동국, 김신욱 차출 무산, 이청용 부상으로 대회 아웃 등), 부족 등으로 위기에 처하게 된 걸 감안하면(슈틸리케호 항목 참고) 좋은 포워드를 놓친 게 두고두고 아쉬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