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31 05:11:00

화장실 유머

시모네타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라이트 노벨에 대한 내용은 야한 이야기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는 지루한 세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attachment/화장실 유머/sofitel.jpg
진정한 화장실 유머

1. 개요2. 상세
2.1. 배설과 관련한 상황극2.2. 명언 비틀기 및 언어유희
3. 기타

1. 개요

Toilet Humor, 下ネタ(しもねた)
화장실에서 나올 법한 유머를 총칭한다. 당연히 배설과 관련한 개그도 있지만, 대개 통용되는 의미는 화장실처럼 더러운 소재 및 혹은 화장실에서 해우하면서 즐길 만한 개그라는 뜻이다. 섹드립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서 확장되어 지극히 말초적이고 저질스러운 유머를 말하기도 한다. 즉 EDPS[1].

이런 개그들을 모아놓은 책이 종종 나온다. 예를 들어 '화장실에서 보는 책 시리즈'가 대표적으로 제목 그대로 화장실 유머의 비중이 상당하지만 최불암 시리즈부터 당시 유행하던 유머 시리즈 및 정치 유머까지 모아서 당시의 PC통신 유머 경향을 알 수 있는 바로미터에 가까웠다.

영어로는 토일릿 유머(Toilet Humor, potty humor, dirty joke)라고 한다. 헐리우드에서 양산되는 코미디 영화들은 대개 이런 자극적인 농담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아, 화장실 유머가 꽤나 널리 퍼져있다. <덤 앤 더머> 등으로 유명한 패럴리 형제가 이 계열에선 대장.

2. 상세

많은 유형이 있으며 대표적인 유형 위주로 나열했다.

2.1. 배설과 관련한 상황극

주로 가장 많이 쓰는 클리셰가 화장실에서 대변을 보고 난 뒤에 뒷처리 할 휴지가 없어서 생기는 경우, 볼일이 급한데 당장에 볼일을 볼 곳이 없어 난감해 지는 상황 등이 흔하다. 흔히 휴지가 없어 양말이나 팬티 등을 이용했다는 이야기나 옆칸에 문의 하면서 벌어지는 개그는 지극히 고전적인 사례. 원더걸스의 Nobody 뮤직비디오 스토리가 박진영의 부재로 인해 뒤에 있던 여성들이 대신 노래를 부르게 되며 히트했다는 건데 왜 박진영이 무대에 오르지 못했냐면 일보고 휴지가 없어 화장실에 발이 묶인 게 원인이다. 이게 재미있는 소재였는지 노라조패러디한다. 최불암 시리즈에서는 위와 같은 일이 발생하였을 때 옆칸에 문의해 만원짜리를 천원짜리 열장으로 바꾸는 식으로 해결을 보는 걸로 나온다. 옆칸에 사람이 있으면 휴지를 빌려쓰라고

이외에도 화장실에서 배변할 때 나오는 방귀소리와 관련된 클리셰도 있는데, 방귀소리로 별의 별 소리를 다 낸다던가 옆칸 사람과 누가 더 큰 소리를 내는지 시합한다던가 하는 것들이 있다. 일례로 이말년이말년씨리즈에서는 이 소리로 비트박스를 하는 개그를 선보였다.

드라마나 영화 등 대중매체에서는 의외로 남성 못지않게 여성들이 위에 있는 클리셰들과 관련된 연기를 많이 하며, 특히 여배우들이 망가지는 모습이 잘 먹히는 최근에 와서는 이런 예시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영화 돈텔마마가 좋은 예시이다.[2]

2.2. 명언 비틀기 및 언어유희

주로 명언 등을 화장실 상황에 어울리게 마개조하는 하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자면 르네 데카르트의 명언인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를 비틀어 '나는 일을 본다. 고로 나는 (화장실에) 존재한다.' 등으로 비틀어 그럴싸하게 화장실 상황과 맞아 떨어지게 유머를 쓰는 경우도 많다. 그 예로 '큰 일을 먼저하라. 작은 일은 저절로 해결될 것이다'[3]등이 있다. 동양에도 '대는 소를 겸비한다'는 격언이 있다.

또한 대한민국 한정으로 몬데그린을 이용하여 화장실과 도서관의 공통점을 설명하는 등의 유머도 존재한다. 이를테면 '학문'과 '항문'을 바꿔치기한 것으로 "학문[항문]을 넓히고 학문[항문]에 힘쓰고 학문[항문]을 닦자" 식이다. 학문[항문]을 익히면 큰일난다

3. 기타

질이 낮은 개그 만화를 비난할 때도 이런 표현이 자주 쓰인다. 특히 스포츠신문에 연재되는 개그만화가 주 타겟이 되는데 지나치게 속물적이고 지저분한 말초적인 개그만을 남발한다는 이유에서 많은 비난을 받는다. 물론 섹드립 만큼이야 비난을 더 받겠냐만은 이런 화장실 유머를 사용하는 연재만화들은 독자들의 비난을 받으며 작가들의 생명도 대체적으로 길지 않다.

물론 개그만화 보기 좋은 날이나 괴짜가족, 크레용 신짱, 은혼, 미즈 아사토의 남자셋 여자넷(전자상가의 서점 아가씨 작가), 학생회 임원들[4]등 의도적으로 이러한 요소를 이용하는 만화도 존재하며 애들이 꽤나 이런거 좋아한다. 성인도 좋아한다.

화장실을 소재로 하고 있으며 유머가 아닌 경우에는 종종 서비스신으로 이어진다.

식사시간에 하게 되면 분위기가 싸해지므로 절대 하지말것. 만약 자리에 연장자가 있다면 예의없다는 소릴 듣는다. 사실 누가 되었던 간에 밥먹는데 더러운 얘기를 한다면 좋아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물론 좀 짓궂은 사람은 밥먹을때 자기 친구들끼리 서로 얘기를 꺼내면서 웃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말이다. 특히 카레된장찌개가 나올 때 이런 유머를 시전했다간 얼굴에 숟가락 날아온다.

싸이 뮤직비디오의 외국 반응에서 비판으로 자주 거론된다. 이를테면 대디의 뮤직비디오를 본 외국인이 "으,, 전 누군가 화장실에 있는 모습은 보기 싫어요" 하고 반응하는 식. 어쨌든 웃기건 안 웃기건 매우 저질스러운 유머의 대표 주자이니 사용에는 항상 주의해야 할 것이다.

브베의 도네이션의 절반 이상이 바로 이것이다. 그런데 그는 암묵적으로 자신의 생계를 위해 이를 허락한다.


[1] 음담패설[2] 참고로 이영자가 진짜로 아랫도리를 벗었다[3] 데일 카네기의 어록 중 하나.[4] 이쪽은 아예 존재의의 자체가 시모네타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