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10 19:35:57

홍콩항공

홍콩 항공에서 넘어옴
중국 항공사 목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주요항공사 중국국제항공 · 중국동방항공 · 중국남방항공 · 중국해남항공
화물항공사 중국우편항공 · 양쯔강 익스프레스 · 룽에어
지역항공사 그랜드 차이나 항공 · 베이징 캐피탈 항공 · 오케이 항공 · 럭키에어 · 길상항공 · 차이나 유나이티드 에어 · 티베트항공 · 텐진항공 · 시안항공 · 허베이 항공 · 충칭 항공 · 9 항공 · 길림 항공 · 쓰촨항공 · 샤먼항공 · 선전항공 · 상하이항공 · 산둥항공
저가항공사 차이나 유나이티드 에어 · 9 항공 · 우루무치 항공 · 춘추항공 · 장시 항공
특별행정구 소속항공사 캐세이퍼시픽항공 · 캐세이드래곤항공 · 홍콩항공 · 홍콩 익스프레스 · 에어홍콩 · 에어마카오
}}}||
파일:5ba82a31e33cb64f321c81f4_587b50d944060909aa603a7c.png
홍콩항공
香港航空公司
Hong Kong Airlines
부호항공사 호출부호 (Bauhinia)
IATA (HX), ICAO (CRK)
설립일2006년
항공권식별번호851
허브공항홍콩 국제공항
보유항공기수37[1]
취항지수38[2]
슬로건 此刻,就是香港
Where Hong Kong begins
링크홈페이지
1. 개요2. 노선망
2.1. 한국 노선

1. 개요

홍콩 국제공항을 거점으로 둔 항공사. 중국해남항공 계열 항공사로 HNA 그룹 산하에 있으며, 마일리지 서비스도 중국해남항공의 FFP인 포춘 윙스 클럽을 같이 쓰고 있다. 홍콩 익스프레스와 달리 저가 항공사가 아니며, 캐세이패시픽항공, 캐세이드래곤항공과 같은 대형 항공사(FSC)다.

본래 홍콩 자본가에 의해 2001년 창립된 중부항공(中富航空, China Rich Airways)이 그 기원으로 홍콩과 광동성내 도시들을 연결하는 헬리콥터 서비스로 시작했다. 2003년 홍콩의 제3 민항이 되었으나 자금난으로 멀리 가봐야 캄보디아나 필리핀까지 가는 노선만 굴릴 수 있었다. 결국 2006년 중국해남항공에 인수되었다. 2008년 중국해남항공이 홍콩 노선에서 전면 철수하면서[3] 대신 홍콩항공의 중국 대륙행 전 노선에 코드셰어를 걸어 놓았다. 모회사가 바뀐 후인 2010년과 2012년에는 각각 모스크바런던에도 진출하게 되었다.

2017년에는 A350-900을 도입했다. 2017년과 2018년 연속 정시성 부분에서 최상위권에 선정되었다. 홍콩 국제공항의 혼잡함을 감안하면 엄청난 장점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모 기업의 재정 사정 때문에 이 회사의 재정도 크게 흔들리고 있다. 2018년부터 시작된 재정난은 노선망 축소로 이어지고 있으며, 2019년 3월 들어서는 기재마저 축소한다는 보도가 나돌고 있다.

2. 노선망

캐세이패시픽항공에 비해 후발주자다 보니, 노선망이 많이 빈약하다. 미주 노선은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 밴쿠버행이 전부며 유럽 노선은 유일하게 모스크바 노선이 있었으나 2018년 폐지되고 전부 에티하드 항공 코드셰어편에 의존하고 있다. 호주 노선도 2018년부로 단항하였다. 그래서 현재 호주에는 캐세이퍼시픽만 혼자 들어간다. 오클랜드 노선도 2019년 5월부로 단항.

단거리 노선은 중국 대륙 노선은 물론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 곳곳에 직항편을 보유하고 있다. 단거리 노선도 전반적으로 캐세이드래곤항공에 밀리고 자회사 홍콩 익스프레스와도 경합하는 모양새다. 일부 취항지는 두 회사 모두 운항한다. 하네다에는 홍콩 익스프레스만 들어가기도 한다.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에도 직항편이 있는데 싱가포르, 자카르타, 시드니등 상용 수요가 많을 법한 곳에는 정작 직항편이 없다. 모기업과 비슷한 신세인 듯. 모기업이 중국 대륙에 위치한 본토회사인 관계로 중국의 항공관련 법규에 의한 제한도 있다.

2001년 1취항지 1항공사 정책은 폐지되었다. 이 졸렬한 정책의 원인은 영국의 부동산재벌로 캐세이퍼시픽의 모회사인 스와이어 그룹의 로비 때문. 물론 여전히 그 영향을 받아 노선망이 크게 후달린다.

황금 노선인 대만에는 타이베이에만 들어가는데 그것도 겨우 주 28회만 들어간다[4]. 이전에 여러 도시에 취항을 시도하였으나 현재는 그나마 수요가 받쳐주는 서울, 타이베이, LA 등에서 취항하고 있는데 타 회사들과 경쟁에서 고전하는 편이다[5]

중장거리는 캐세이퍼시픽에 밀리고 단거리는 자회사 홍콩 익스프레스에 끼인데다가 대주주인 중국해남항공이 어려움에 빠져 재정 문제 때문에 노선을 줄여나가는 추세다.

2.1. 한국 노선

홍콩-서울(인천) 홍콩인천 도착(HX622) 홍콩인천 출발(HX623) 수, 금, 일 운항
17:45 23:40
홍콩인천 도착(HX628) 홍콩인천 출발(HX629) 월, 화, 목, 토 운항
09:50 15:50
홍콩인천 도착(HX646) 홍콩인천 출발(HX647) 매일 운항
23:30 06:30

2016년 12월부터 홍콩 - 서울(인천) 직항편을 1일 2회씩 주 14회 운항하고 있다. 투입하는 기재는 전부 에어버스 A320-200 이었으나 최근에는 A330으로 변경되었다.

인천착발 전 항공편에 아시아나항공코드셰어걸려 있다. 물론 아시아나항공인천 - 홍콩 항공편에도 코드셰어가 걸려 있다.


[1] 화물기 2대 포함[2] 화물기 전용 노선 포함시 47곳[3] 중국해남항공 산하에 수 많은 자회사들이 있지만 어느 회사도 홍콩에는 들어오지 않는다.[4] 주 28회라고 하니까 많아 보이지만 캐세이는 30분에서 1시간 간격, 중화항공과 에바항공도 1시간~2시간 간격으로 한 번씩은 항공편을 띄우는 실정이라 주28회로는 고객들의 시간대 선택에 제약이 매우 크다. 에바항공과 코드셰어를 하고 있긴 한데 양 사 홈페이지에서는 구입이 불가능하고 비행 티켓을 구매하는 사이트들에서는 코드셰어편으로 구매가 가능하다.[5] 홍콩-LA의 경우에도 캐세이와 AA가 코드쉐어를 통해 주28회를 띄우고 있어(CX주21회, AA주7회) 어려움이 많다. 호주 노선도 원월드 동맹에 속한 콴타스와 캐세이퍼시픽의 협공에 밀려 골드코스트와 케언스에만 취항하였으나 이 마저도 역부족인지라 완전 철수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