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6-06-20 20:25:17

판가야

파일:Pangaya1.png
1. 개요2. 작중 행적
2.1. 발현(3화~5화)2.2. 기사(8화~10화)2.3. 공작(17화~56화)

1. 개요

브레멘 : 도착하지 못한 음악대의 등장인물. 이방인이라고 하며, 다른 심포니 사람들관 다르게 수인이 아니다. 날라처럼 다른 세계에서 온 것도 아니고, 작중 등장인물들조차 그 정체를 모르는 인물.
이름은 아마 연관성이 있는거 같다.(스승의 이름:남신라)(국왕의 이름:금관)

2. 작중 행적

2.1. 발현(3화~5화)

왕궁에서 쿠랑트를 만나며 처음 등장. 쿠랑트에게 나이도 어리면서 왜 표정이 안좋냐고 묻지만 쿠랑트가 자신은 국왕을 엿먹일 방법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판가야가 방해했다고 하자 사과한다(...)

2.2. 기사(8화~10화)

직접적인 등장은 없고, 설리반이 판가야는 속을 모르겠다고 하며 언급됐다.그리고 귀가 가렵다 했다

2.3. 공작(17화~56화)

파일:판가야2.png
국왕과의 대화를 마치고 나오는 예언가에게 국왕에게 너무 까불지 않는게 좋을 거라고 충고하는 것으로 첫 등장. 이후 예언가와 대화를 나누다[1] 예언가가 막 왕도에 들어온 음악대의 새로운 리더에 관한 예언을 받고 국왕에게 죽기 전에 찾아다닌다.

파일:판가야3.png
파일:판가야4.png
파일:판가야5.png
파일:판가야6.png
예언가가 또다시 리더가 국왕에게 죽으면 자신은 다시 수백년을 갇혀있어야 한다며 슬퍼하자, 심포니 밖에서 스승과 지낼 때를 회상하는데, 판가야의 스승은 판가야에게 인간에게 너무 간섭하지 말라고 하지만, 정작 자신도 인간을 잊지 못한다는 말을 한다.[2] 그리고 결국 예언가를 도와주기로 한다.

예언가에게 신포니의 사람도 아니고, 인간도 아닌 자신은 예언의 영향을 받지 않는게 확실하냐고 물어보고, 예언으로 예측이 불가능한 자신이 미래에 끼어들면 예언가가 보는 미래도 바꿀 수 있을테니 자신이 예언에서 본 두 아이를 데려오겠다고 한다.

파일:판가야7.png
이후 두 아이를 납치하러 가는데, 흰놈 하나검은놈 하나라고 들었는데 정작 자리에는 흰놈 밖에 없어 당황하고, 노란 놈도 있었다 흰놈 둘에 검은놈 하나면 손이 모자라니 어쩔 수 없다고 판단하고 그림자 비스무리한 걸 다뤄 설리반을 포박하고, 쿠랑트설리반을 납치한다. 이후 이상한 술법같은 걸 써서 이동한다.

파일:판가야8.png
파일:판가야9.png
하지만 애초에 예언가가 데려오라고 한 건 흰놈 하나에 검은놈 하나(...) 흰놈 둘을 데려와 버려 예언가와 싸우고, 예언가가 설리반에게 쿠랑트의 호위를 부탁하자 애를 말려들게 했다며 화내고, 설리반은 어정쩡한 어른보다 훨씬 낫다는 말을 듣는다.
[1] 이때 스승이 있다는 것이 나온다.[2] 이때 스승이 판가야를 가야라고 부른다. 판씨였구나 국적이 한국인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