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1-19 20:14:01

컬래버레이션

콜라보레이션에서 넘어옴
1. 개요2. 쓰임새와 사례3. 업종을 넘어선 콜라보4. 기타

1. 개요

영어: collaboration

본디 '협업', '협력'을 말하는 영단어. 특히 두 회사나 브랜드, 가수 등이 합작해서 서로의 이미지를 합친 새로운 제품또는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

본래는 프랑스어로 콜라보라숑이라고 발음한다. 흔히 쓰이는 '콜라보레이션'은 콩글리쉬의 영향인지 프랑스어와 영어 발음이 섞인 것 처럼 보이기도 한다. 2012년 11월 11일 외래어 표기법 심의위원회에서 collaboration의 올바른 외래어 표기를 영어 발음을 따른 컬래버레이션으로 상정했다.

크로스오버와는 비슷하지만 다르다. 예를 들어 슈퍼로봇대전이나 마블 VS 캡콤처럼 양쪽 콘텐츠가 동등한 비율의 지위를 가지고 있으면 크로스오버로 보는 게 맞고, 하나의 작품에 부가요소로 들어가는 경우[1]에는 컬래버레이션으로 보는 게 맞는다. 하지만 요즘은 조금 더 전문적으로 무게감이 있어 보이는 컬래버레이션으로 대동단결한 분위기이다.

2. 쓰임새와 사례

국내에서 회자되는 (패션쪽의) 컬래버레이션 중의 하나는 칸예 웨스트×루이비통 세계적인 힙합가수 칸예 웨스트가 루이비통의 스니커스 디자인을 한 것. 국내에서 한 아이돌 가수가 신고 나오면서 화제가 되었다. 그 외에도 2009년은 컬래버레이션의 해라고 할 만큼 패션계 쪽에서는 정말 많은 컬래버레이션이 이루어졌다. (유니클로의 +J, Jimmy Choo for H&M, 이 매고 나와서 화제가 되었던 이스트팩×라프시몬스 등)

2010년 게임계 최고의 화제가 되었던 컬래버레이션은 단연 몬스터 헌터×메탈기어 솔리드 피스 워커. 메탈기어의 세계관에 몬스터 헌터의 몬스터(티가렉스, 리오레우스)가 등장하였으며,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서드에서도 관련 컬래버레이션이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TGS 2010 발표에서 포터블 서드에 네이키드 스네이크더 보스(로 변신 가능한 방어구)가 등장하는 것이 공식적으로 발표되었다.

대한민국 게임계에서는 1990년도 태동기부터 일본의 여러 게임/애니메이션 캐릭터가 등장하는 모습이 있었다. 예를 들어서 손노리어스토니시아 스토리포가튼 사가에도 자주 등장하던 KOF 캐릭터들. 물론 손노리가 KOF 제작사인 SNK와 정식 계약을 체결한게 한게 아니라 무단으로 가져다 쓴, 불법 표절이었기 때문에 콜라보레이션이라 하기는 매우 애매. 다만 손노리는 소프트맥스와 함께 최초의 대규모 크로스오버 작품 노리맥스 영웅전(2005년)을 발매하였다. 이후 2010년도 이후 콜라보레이션 사례가 늘어나기 시작했고, 확산성 밀리언아서를 비롯한 모바일 TCG들이 온라인 게임들과 적극적으로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하고, 다른 분야로도 조금씩 퍼지면서 비교적 흔히 쓰이는 단어가 되었다.

2014년에 방영된 특촬물 가면라이더 가이무에서는 헤이세이 라이더 역대 최다 컬래버레이션을 갱신했다. 열차전대 토큐저, 키카이다 REBOOT, 자기네들 극장판으로 총 3개. 그런데 앞의 토큐저 관련은 전반부 핵심 스토리가 모두 끝나고 쉬어가는 에피소드라 욕을 먹진 않지만 뒤의 두개는 하필이면 스토리가 팍팍 진행될 때 넣어버린지라 악평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다만 콜라보가 게임을 말아먹는 경우도 생기는데, 한 예로 모바일 게임 세븐나이츠블리치와 콜라보를 했으나 밸런스를 고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이후에 나온 콜라보 영웅들은 PVP 컨텐츠에서 활약기 힘들도록 조정된 뒤 출시된다.

3. 업종을 넘어선 콜라보

마블 코믹스의 경우, 영국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이 전 세계 금융권 사용권을 독점하고 있다. 또한 포켓몬스터의 경우 한국에 한해서는 하나금융지주와 콜라보하고있다. SC제일은행KEB하나은행 문서 참고.

4. 기타

  • 프랑스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독일 점령기 당시 비시 프랑스 인사 등 대독 부역자를 가리키는 콜라보라퇴르(Collaborateur)라는 말이 있는데, 이의 약칭으로서 쓰이는 '콜라보'는 치욕적인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참조.
  • 화장품 분야에서도 2015년을 기점으로 점점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제품을 내놓고 있다. 로드샵 화장품 브랜드로 시작해 백화점 입점 고급 브랜드로 역행했다는 것이 포인트. 캐릭터, 메이크업 아티스트, 브랜드 등과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이 나오고 있다.
  • 게임계로 넘어가면, 콜라보를 진행하는 쪽의 게임의 팬들의 반발이 매우 거센 편이다. 대부분 이유는 밸런스 붕괴, 해당 작품들의 서로 간의 위화감, 그리고 진행하는 쪽에서 아직 업데이트될 캐릭터들이 남아있는데도 콜라보를 진행할 경우이며[2], 그나마 스킨이나 장식 개념이라면 쓴 소리는 덜 들을테고 메탈슬러그 디펜스처럼 자사 게임 콜라보라면 반박의 여지가 있겠으나 밸런스 붕괴는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좋지 않은 소식이다. 콜라보에 실패한 대표적인 사례는 엘소드로제[3]세븐나이츠세븐나이츠X블리치 콜라보, 그리고 철권 7파이널 판타지 15에서의 녹티스 콜라보 등이 있다.


[1] 확밀아의 사이퍼즈카드나 일본판 월드 오브 탱크걸즈 앤 판처메뉴얼이 그 예[2] 설령 업데이트될 요소가 있어도 운영진이 일부러 시간을 들이는 경우도 있으나 유저들은 모른채로 반발할뿐이다.[3] 다만 이쪽은 공식 설정까지 있어 콜라보보단 크로스오버가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