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9-11 13:39:39

착한 사람만 보여요

파일:개콘 착한 사람만 보여요.jpg
코너명 착한 사람만 보여요
시작 2006년 1월 15일
종영 2006년 7월 2일
출연자 김병만, 유세윤, 이종훈



개그콘서트에서 2006년 1월 15일부터 2006년 7월 2일까지 방영되었던 코너.

유세윤이 상사 역, 김병만이 부하 역을 맡았다. 이종훈은 주마다 다른 역할로 코너 진행 도중에 난입하였다. 안영미도 출연한 적이 있다.

코너는 아무 것도 설치되지 않은 무대에서 진행된다. 극중 인물들이 무언가를 하는 연기를 하는데, 옆에서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음을 알려준다. 그러면 무언가를 하려고 했던 상대 인물은 황급히 옆에서 알려준 행동으로 바꾸게 된다. 예를 들면,
상사 : 자네가 써왔던 이 서류, 이걸 서류라고 써온 거야? 다시 써와!(서류를 바닥에 던지는 시늉을 한다.)
김 과장 : 핸드폰 던지셨습니다.
상사 : (황급히 줍는다.)

아무 것도 없는 무대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다음에 어떤 상황이 올지 전혀 예측할 수 없다. 이 점을 이용하여 허를 찌르는 반격과 과장된 몸개그를 보여주는 것을 주요 웃음 포인트로 삼은 정통 슬랩스틱 코미디이다.

대표적인 유행어로는 "자네 요즘 행동 하나 하나가 맘에 안 들어!"가 있다.

코너명의 유래는 아마도 벌거벗은 임금님인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