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05 10:53:28

자기색정사

테크노 브레이크에서 넘어옴
체위의 종류
{{{#!wiki style="margin-left:-11px;margin-right:-1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기본체위 정상위 · 기승위 · 후배위 · 좌위 · 측위 · 입위
변형체위 굴곡위 · 신장위 · 교차위 · 에키벤 · 다이슈키 홀드 · 니가 플립
집단성교 쓰리썸 · 더블 페네트레이션 · 갱뱅 · 붓카케 · 스와핑
비삽입체위 항문성교 · 페깅 · 프롯 · 관장
구강성교 펠라치오 · 커닐링구스 · 리밍(애무) · 69 · 청소페라 · 딥 스로트 · 곳쿤
사정 질내사정 · 체외사정 · 시오후키
애무 전희 · 후희 · 핸드잡 · 풋잡 · 파이즈리 · 드라이 오르가슴 · 스마타
스킨십 키스 · 포옹 · 깍지 · 팔베개 · 무릎베개 · 공주님 안기
BDSM 관련 스팽킹 · 피스팅 · 이물질 삽입 · 볼버스팅 · 페이스시팅 · 수치플레이 · 골든 샤워 · 니플퍽
기타 도착증 관련 착의섹스 · 야외섹스 · 카섹스 · 폰섹스 · 스카톨로지 · 관장
자위행위 금딸 · 대딸 · 모서리 자위 · 바닥 자위 · 자위 · 자위행위/역사 · 폭딸 · 후장자위
관련 사고 복상사 · 자기색정사 · 질경련 · 발기부전
}}}}}}||


주의. 성(性)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이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주요 포털 사이트는 이 표제어와 관련된 표현의 검색을 제한합니다.

  • 영어: Autoerotic death

1. 개요2. 원인3. 특징4. 발생 현황5. 이렇게 죽은 사람6. 관련 문서

1. 개요

기구나 장치를 이용한 지나친 자위행위로 인하여 발생하는 사고사. 자위 복상사 이 용어는 원래 법의학 용어로, 요즘에는 2003년부터 실시된 용어개선책[1]에 의해 '홀로색밝힘사망'이라는 명칭으로 풀어 쓴다. 일반인의 경우 이런 용어를 쓰는 경우는 드물고, 그냥 자위사로 줄여 쓴다. 한편 오덕들은 죽음에 대한 블랙 코미디스러운 테크노 브레이크[2]라는 용어를 쓴다.

2. 원인

현장 주변에서 도색사진, 마약이 발견되거나, 남성 피해자가 여성 속옷을 착용했거나, 나체로 발견되는 등 가관인 경우가 대부분이라 상황의 해석에는 문제점이 없지만 피해자 가족들에게 사인을 설명하기가 매우 곤란하다. 또한 피해자 가족들에게 타살로 오인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밧줄, 수갑, 각종 장치 등에 의해 사망자가 포박된 상태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물론 자기 스스로 묶은 것. 만일 여성이 자기색정사로 사망하면 유족들은 강간살인이라고 받아들이는 일이 많기 때문에 더욱 원인을 규명하기 까다로워진다.

그런데 북미나 유럽에서는 진짜 살인자가 살해한 시신과 현장을 자기색정사 한 것처럼 꾸며놓는 일도 많다.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현장과 시신의 부자연스러움을 감추고 유족에게 수치를 유발시켜서 진상조사를 소극적으로 만들기 위함이다. 하지만 시체의 옷을 벗기거나 갈아 입히는 게 생각만큼 쉬운 게 아니기 때문에 대부분 증거가 잡힌다. 법의학이 가장 발달된 부분이 바로 자살과 타살의 감별이며, 일반인은 상상도 못하는 실마리만으로도 자/타살을 가려내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옷을 본인이 갈아 입었는지 타인이 갈아 입혔는지 여부는 굳이 법의학 수준이 높지 않아도 판별 가능하다.

3. 특징

일반적인 자위 행위는 대부분 손만 사용하지만 일부에서는 더 강한 쾌락을 위해 도구를 사용해 자위를 하다가 잘못해서 사망하는 경우가 있다. 스스로 손으로 목을 졸라서 죽을 순 없기때문에 줄 등의 도구를 이용하여 스스로 목을 조르고 자위를 하다가 질식사할 때가 제일 많고, 체력을 너무 써서 심장마비를 일으킬 때도 있다.[3]

법의학에 따르면 BDSM적인 호흡 조절을 위해 손으로는 자위를 해야 하기 때문에 목에 줄을 감고 줄을 등뒤로 내려서 발목에 묶은 뒤 무릎을 폈다 접었다 하는 식으로 완급을 조절하는 방식을 주로 쓴다고 하며, 이때 일정 수준 이상으로 목을 조르다가 근육이 경직되면서 힘조절에 실패, 질식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외에 얼굴에 비닐봉지나 비닐랩을 뒤집어쓴 채 발견되거나, 찰과상을 방지하기 위해 목과 끈 사이에 수건 등을 덧댄 경우도 확인된다.

이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자기색정사가 존재한다. 드물지만 감전사의 경우도 있다. 파이트 클럽의 원작자인 척 팔라닉이 쓴 Guts(내장)라는 소설이 다양한 종류의 자기색정사 중 몇가지를 소개하고 있다.[4]

4. 발생 현황

  • 기혼자보다 독신자의 비율이 좀 더 높으며, 대부분 남성이지만 여성에게도 발견된다. 의외로 사교성이 적고 대인기피 기질이 있는 사람보다 사회적으로 인정받거나 높은 지위를 가진 사람의 비율이 높다고 한다.
  • 일본2007년 12 ~ 16세 소년의 사망원인중 0.3%가 자기색정사라고 한다. 전국적으로는 200 ~ 300건 정도로 추정된다고 한다. 또한 미국캐나다에서도 이로 인한 사망 사례가 연간 500 ~ 1000건 정도 보고되고 있다고 한다.
  • 한국에서도 꽤 자주 발견되는 모양이다. 기사에서 사고 현장의 사진도 몇 장 볼 수 있다.

5. 이렇게 죽은 사람

6. 관련 문서



[1] 전체적으로 의학용어를 순우리말을 토대로 해 쉬운 말로 풀어쓰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포도상구균을 포도알균, 충수막창자꼬리라 순화해서 부르는 것처럼.[2] 음악 장르가 아니라, 일본 풍속사이트의 낚시 기사로 부터 유래한 은어다.뭔가 엄청난 기술 이름같다. 그 거짓 기사를 소스로 2ch에서 그럴싸한 스레드를 만들어 그로부터 폭발적으로 테크노 브레이크라는 용어가 보급되어 엔하위키 등 한국의 오덕 사이트에도 전파되었다. 출처: 니코니코백과(일본어)[3] 단순히 손으로 써서는 절대 죽을 수 없다. 애초에 그러기 전에 탈진해 중단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기구로 자학하다가 안 멈추고 있다가 결국 죽는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손으로는 기본 20번 정도 해야 탈진으로 죽을 수 있다. 현자타임(...) 을 생각해 보면 테크노 브레이크는커녕 접시물에 코 박고 죽을 근성이 없으면 못 할 짓이다.[4] 소설 내에서는 한 명도 사망하지 않으므로 엄밀히는 자기색정사로 볼 수 없지만 행위의 결과가 끔찍하며 특히 주인공은 죽기 직전까지 갔다. 대충 설명하면, 파이널 데스티네이션의 수영장에서 물 빠지는 배수구로 항문자위를 하다 기압차 때문에 항문을 통해 장기가 빨려들어가... 그냥 하지 말라는 것 같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