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01 09:50:39

유치개그

1. 개그콘서트의 코너2. 청춘불패의 한 토막인 "구하라의 유치개그"

1. 개그콘서트의 코너



2002년 11월 17일부터 2003년 9월 28일까지 방영된 코너이다. 오프닝의 노래는 가수 전영록의 내사랑 울보.

출연진은 김지혜, 정형돈, 김대희김기수

코너 시작할 때 "주의!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 이 개그를 따라할 시 학교 및 직장에서 집단 따돌림을 받을 수 있음"이라는 경고 자막, "주의! 이 개그를 따라할 시 학교나 직장에서 집단따돌림을 당할 수 있으니 절대 따라하지 마십시오."라는 경고 멘트가 뜬다.[1]

김지혜와 정형돈 둘이 최불암 시리즈를 비롯한 과거의 유머 시리즈를 직접 재현하는 코너. 물론 시청자들 대부분이 '다 아는 유머'다. 그리고 유머가 끝나고 나서 김지혜와 정형돈이 박수를 치고 이라고 외치면[2] 김대희 - 김기수가 갑툭튀하여서 전영록의 '내사랑 울보'의 배경음악[3] 속에서 쇼하는 것이 패턴. 물론 김대희 - 김기수는 김지혜와 정형돈과는 전혀 관련 없는 사람이다.[4] 김기수의 경우 가끔 상황극에 참여하는 경우도 있었다. 언제는 이정수와 임혁필도 김기수가 입는 옷차림으로 한 번 중간에 등장한 적이 있었다.[5]

정형돈의 느끼남 연기는 정말 압권. "어우~ 이런~ 이런~ 이런~~~!!!!"[6]

김대희는 파란색 츄리닝을 입었으며, 김기수는 바가지머리에 트로트 가수 삘의 의상을 입었고, 나중에는 다른 분장들도 하였다.[7]

2003년 8월 31일 200회 특집에는 김동성이 게스트로 나왔다.

심현섭, 강성범, 김준호, 김대희, 박성호 등이 스타밸리 하차사건으로 잠시 개그 콘서트를 떠났을 때는 김기수가 김대희 대신 쌩쇼하는 역할을 맡았다. 그 외에도 김다래, 권진영 등 다른 개그맨이 나올 때도 있었다. 2003년 6월 15일 방영분.

2003년 9월 28일 방송분을 끝으로 종영되었다.

차후에 웃찾사에서 복귀한 김대희는 이 개그와 비슷한 방식의 코너 어우야를 선보였다. 이 코너에서는 개그가 끝나고 춤추는 장면에서 정형돈이 댄서로 등장한다.

김지혜는 이 코너를 마지막으로 개그콘서트에서의 활동을 마감하고 예능계로 진출하게 된다.

2. 청춘불패의 한 토막인 "구하라의 유치개그"

유치리에서 하는 개그라고 '유치개그'라는 이름을 붙였다. 청춘불패 3회부터 시작한 말장난 개그로 3회 이후 두 개 이상씩 꾸준하게 나오고 있다. 그냥 구하라의 개드립 모음집.

개그의 방식은...

Q: 세종대왕님이 마시는 우유는?
A: 아야어여오요우유

이런 식이다.

세바퀴에서는 조형기에게 직접 아이스크림 개그를 시전하였다. 차가와서요~!

유사품으로는 루시드폴의 스위스개그가 있다.


[1] 목소리는 노통장, 4인4색김상태가 맡았다.[2] 이 동작은 불청객들에서 정종철김병만이 재현한다.[3] (노래를) 좀 빠르게 돌렸다. 이 곡이 홍스구락부의 콩쥐팥쥐 패러디 플래시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여기서 먼저 빠르게 돌린 '내사랑 울보'가 짤막하게 2번 나왔다.[4] 하지만 김대희가 풍선을 삼키려고 하자 김지혜가 대희야 안 돼라고 외쳤다.[5] 이날 코너가 끝났을 때 김기수가 줄과 나무에 묶인 상태로 등장했다.[6] 이 컨셉은 먼 훗날 형돈이와 대준이의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 좋은 노래'의 아니아니아니아니~라는 가사 컨셉으로도 쓰였다.[7] 강시, 쇼트트랙 선수, 바나나 등등. 여자 분장도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