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9 19:26:32

야 기분 좋다

야 기분좋다에서 넘어옴
1. 원본2. 필수요소화3. 동영상 스크립트

1. 원본

(영상 3:42~4:05) 크으~~!! 여러분! 제가 말 놓고 한마디 할까요? 하.. 제가.. 예아! [1] 제가 오늘 제가 딱! 말 놓고 하고 싶은 이야기 한 마디 하겠습니다. 야~ 기분 좋다!



고화질 버전


다른 각도에서 봤을 때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 후 봉하마을로 내려가 지지자들 앞에서 한 연설의 일부. 인터넷 상의 유행어이자 일베저장소디시인사이드 합성-필수요소 갤러리필수요소이자 쓰는 상황에 따라서는 고인드립이 될 수 있다. 이미 노무현 대통령 생전에도 임팩트가 꽤 있었는지, 언론에서 1년 후의 기사 제목에도 이 대사를 인용했다. 2009년 4월의 관련 기사

필수요소화 된 이후 인터넷에서 점차 드립으로 쓰이는 케이스가 늘어났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 이후 표현 자체가 고인드립의 소지가 다분해져 사용빈도가 줄어들었다. 그러나 2010년 경 디시인사이드의 우경화 이후 좋지 않은 방향으로 사용 빈도가 늘어나게 되었다. 2019년 현재에는 일베저장소에서 주로 쓰이기 때문에 비하의 의도와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오해를 살 수 있다. 지금 흑인을 비하적으로 사용하는 니그로도 원래는 그냥 흑인을 지칭하던 보통 단어였지만 지금 미국에서 흑인을 보며 "니그로!"라고 소리치면 비유적 표현이 아니라 진짜로 매장당한다. 원래는 전혀 그런 뜻이 아니었더라도 집단에서 그렇게 각인을 시켜놓아 버리면 그런 쪽으로 해석되기 마련이다. 너무나 일상 회화스러운 문장이라 본의 아니게 쓰는 사람이 오해를 살 수 있게 된지라 되려 그까짓 커뮤니티가 뭐라고 원래 쓰던 말도 못 쓰게 하냐 같은 반응도 많아졌다. 되려 조심하는 태도가 이 말을 유행시킨 사람들에게 놀아나는 것 같아서 기분이 나쁘니 개의치 않고 쓸만한 상황이 오면 눈치보지 말고 쓰자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고인드립을 하려고 사용하는 경우에는 대부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분이 홀가분하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해 외쳤던 특유의 과장되고 늘어진 어조로 말을 하는데, 이것을 똑같이 따라한다면 당연히 사회적 인식으로도 고인을 조롱하려고 사용한 것이라고 이해할 수밖에 없다. 또한 만약 음성이 아닌 텍스트로 사용한다고 하더라도, 이미 일베유저 상당수가 이 문장을 고인을 조롱하기 위해 수도 없이 사용을 했기에 당연히 높은 확률로 오해를 살 수밖에 없다.

2. 필수요소화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이나 나는 자연인이다!가 자주 나왔을 때도 발굴이 되지 않았던 필수요소였으나, 그 때에도 극우 진영(주로 정사갤) 등지에서는 가끔씩 쓰이곤 했다. 대통령 노무현의 사망 당시에는 고인드립으로 분류되어 잘 안 쓰였지만 2010년을 기점으로 합필갤이 우경화되자 필수요소로서 다시 쓰이고 있는 상황이다.

과거 합필갤이 성행하던 시절에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가 많이 쓰였으나[2] 합성의 떡밥이 일베저장소로 넘어오면서 이 발언이 더 유명해지게 되었다.

메인 발언 외에도 노무현 특유의 추임새도 필수요소로서 임팩트를 끌어서인지 "딱" 이나 "예아"같은 부분도 잘라 쓰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 원본과 다르게 '기분 딱 좋다!'로 합성되는 경우도 많은데 이건 앞의 '딱' 부분만 잘라서 뒤로 집어넣은 것이다..

또한, 아래 스크립트를 보면 "유시민 그만하고 이제 노무현 합시다"라는 대사가 나와서 이를 패러디해서 "OOO 그만하고 이제 XXX 합시다"라는 유행어가 파생되기도 했다. 다만, 이 경우 '이제'라는 단어는 생략되거나 'OOO 그만하고' 앞으로 옮겨가는 경우가 많다.


파일:/image/001/2013/05/03/PYH2013050308260005200_P2_59_20130503155738.jpg

파일:/image/018/2016/08/11/PS16081100566g_99_20160811152907.jpg

그런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측에서도 이 영상이나 대사를 활용한 경우가 없지는 않다. 사례1 사례2 사례3
이 발언 자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망하기 전에 퇴임 연설에서 했던 말이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합성 소스로 발굴된 것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기 전이다. 이후, 디시인사이드에서 처음부터 이 발언을 고인드립으로 희화화 해왔고 이어서 유저층이 비슷한 일베저장소에서 유행하기 시작했다. 죽음과 관계되지 않았다고는 하지만 일베저장소에서의 사용 의도가 좋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에 지금은 이것을 입에 담는 것조차 고인드립으로 오인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일상적으로 쓰일 수 있는 표현이지만, 넷상에서 무분별하게 사용할 경우 주변으로부터 오해를 살 가능성이 있으니 웬만하면 사용하지 않도록 하자.

2015년 중반 이후에는 야! 기분좋다를 역재생한 '하아 언조비카이"도 소스로서 활용된다. 원래 디시 합갤에서 만들어졌던 것이지만 주로 사용했던 곳은 일베였고[3] 이후에도 일베에서 더 많이 쓰인다.


노무현 사망 8주기인 2017년 5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가해 해당 발언을 두 차례나 인용하였다.[4][5]

3. 동영상 스크립트

합성물에 주로 쓰이는 부분은 볼드 처리
노무현: 여러분 감사합니다! 오늘은 제 얘기만 해야 되는데요! 그래도 차마! 제 얘기만 하고 그냥 못 가겠습니다. 내가 노무현식 정치를 얘기했는데, 자기는 그렇게 생각하는지 안 하는지 모르지만 내가 보기엔 노무현 과에 속하는 정치인이 하나 있습니다. 내가 참 좋아하는 정치인인데, 마 좀! 자리가 적절하고 안 하고 다 떠나서 제가 꼭 소개를 한번 하고 싶습니다. 괜찮겠습니까?
(유시민! 유시민!)
나오쇼.
한마디 시킬까요?
(한마디 하고 가라는데? 인사만 하고 가쇼)
여러분 감사합니다! 인사만 한대요! 예, 감사합니다.

유시민: 예, 아 우리 대통령님 귀향하시는데 축하해드리러 왔다가 난데없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대통령님께서 여러분께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여러 차례 하셨는데 저도 함께 똑같은 마음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특히 대통령님과 또 저를 비롯한 여러 사람에게 5년간 나라의 발전과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 일할 기회를 주셨던 국민들의 5년 전 선택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리고 또 한 번 국민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우리 노무현 대통령께서 퇴임하시는 이 행사를 맞아서 국민 여러분께 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감사합니다.
(유시민! 유시민!)

노무현: 예아! 유시민 그만하고 이제 노무현 합시다!
(노무현! 노무현!)
감사합니다. 사실은 그렇습니다. 그… 유시민 씨 만나보면요. 제가 하는 것이 다 마음에 안 들어서 때때로 그 저기 쓴소리들 많이 해요. 물론 저도 그렇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그러나 우리 그 오늘 제가 꼭 그렇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었던 것은 가장 어려울 때 저를 지켜줬습니다. 여러분이 그랬듯이 어려울 때 친구가 친구고 어려울 때 견디는 정치인이라야 진짜 정치인입니다. 꼭 내가 그 말씀을 하고 싶었습니다.
여러분! 하늘이 도와서 제가 얘기하니까 비가 계속 오더니 유시민이가 뜨니까 비가 그쳐요! 크~...
여러분, 제가 말놓고 한마디 할까요?! 하아...
제가! [6]
예아! 제가 오늘 제가 딱! 말 놓고 하고 싶은 얘기 한마디 하겠습니다.

야~ 기분 좋다!

감사합니다.


[1] 이 말은 노태우의 마... 와 같은 개인 습관으로 보인다.[2] 2010년 이후에는 주로 '북'만 분리해서, 이명박 대통령의 '여러분 이거 다~' 의 '다'와 함께 쓰였다.또 요즘은 '북'과 아시죠?의 '죠'가 함께 비트로 연주된다[3] 노무현의 연설 내용을 백마스킹해 "인도의 가수 "무쿵현따"가 부른 노래"라는 식으로 포장하며 등장한 떡밥이다.[4] 문재인은 공약으로 건 대통령의 신분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식을 방문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러 온 것이었다.[5] 일베에서는 '문재인의 야 기분좋다는 노무현만큼 흥이 안 난다' 라는 반응이 많다.[6] 이때 멀리서 누군가가 '무슨 말인지 알겠습니다.' 라고 말해서 말이 끊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