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6 00:21:37

아서 C. 클라크

아서 C 클라크에서 넘어옴
영국 기사 서임자 (남성)
British Knights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같이 보기: 기사 서임자 (여성)
KBE 파일:external/s-media-cache-ak0.pinimg.com/7b160a24b08857219efc111189b9773d.jpg
조지 숄티
(1971년)
시드니 포이티어
(1974년)
찰리 채플린
(1975년)
앨프리드 히치콕
(1980년)
앤드루 와일스
(2000년)
로저 무어
(2003년)
팀 버너스리
(2004년)
조너선 아이브
(2012년)
Knight Bachelor 파일:knightbachelor.jpg
아이작 뉴턴
(1705년)
코난 도일
(1902년)
알렉산더 플레밍
(1944년)
존 길구드
(1953년)
칼 포퍼
(1965년)
알프 램지
(1967년)
로저 펜로즈
(1994년)
팀 라이스
(1994년)
캐머런 매킨토시
(1996년)
리처드 브랜슨
(2000년)
숀 코너리
(2000년)
믹 재거
(2002년)
벤 킹슬리
(2002년)
리들리 스콧
(2003년)
케네스 브래너
(2012년)
다니엘 데이 루이스
(2014년)
마크 라이런스
(2017년)
CBE + Knight Bachelor 파일:knightbachelor.jpg
알렉 기네스
(1959년)
스탠리 매튜스
(1965년)
맷 버스비
(1968년)
에른스트 곰브리치
(1972년)
월터 윈터보텀
(1978년)
데이비드 애튼버러
(1985년)
윌리엄 골딩
(1988년)
이안 맥켈런
(1991년)
안소니 홉킨스
(1993년)
보비 찰튼
(1994년)
사이먼 래틀
(1994년)
조지 마틴
(1996년)
마이클 갬본
(1998년)
아서 C. 클라크
(1998년)
엘튼 존
(1998년)
존 엘리엇 가디너
(1998년)
톰 피니
(1998년)
알렉스 퍼거슨
(1999년)
프랭크 윌리엄스
(1999년)
마이클 케인
(2000년)
바비 롭슨
(2002년)
앨런 파커
(2002년)
그레고리 윈터
(2004년)
트레버 브루킹
(2004년)
제임스 다이슨
(2007년)
크리스토퍼 리
(2009년)
브래들리 위긴스
(2013년)
존 허트
(2015년)
칼 젠킨스
(2015년)
로드 스튜어트
(2016년)
레이 데이비스
(2017년)
배리 깁
(2018년)
마이클 페일린
(2019년)
샘 멘데스
(2020년)
스티브 매퀸
(2020년)
OBE + Knight Bachelor 파일:knightbachelor.jpg
어니스트 섀클턴
(1909년)
잭 브라밤
(1978년)
지미 새빌
(1990년)
클리프 리처드
(1995년)
트레버 맥도날드
(1999년)
스털링 모스
(2000년)
재키 스튜어트
(2001년)
톰 존스
(2006년)
테리 프래쳇
(2009년)
패트릭 스튜어트
(2010년)
밴 모리슨
(2015년)
앤디 머리
(2017년)
가즈오 이시구로
(2018년)
MBE + Knight Bachelor 파일:knightbachelor.jpg
폴 매카트니
(1997년)
제프 허스트
(1998년)
니콜라스 윈턴
(2003년)
닉 팔도
(2009년)
링고 스타
(2018년)
케니 달글리시
(2018년)
}}}}}}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EAEAEA 0%, #FFFFFF 20%, #FFFFFF 80%, #EAEAEA)"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제1회 (1953년)제2회 (1955년)제3회 (1956년)제4회 (1958년)
앨프리드 베스터
파괴된 사나이
마크 클리프턴
《They'd Rather Be Right》
프랭크 라일리
《They'd Rather Be Right》
로버트 A. 하인라인
더블 스타
프리츠 라이버
《빅 타임》
제5회 (1959년)제6회 (1960년)제7회 (1961년)제8회 (1962년)제9회 (1963년)
제임스 블리시
《양심의 문제》
로버트 A. 하인라인
스타쉽 트루퍼스
월터 M. 밀러 주니어
《리보위츠를 위한 찬송》
로버트 A. 하인라인
낯선 땅 이방인
필립 K. 딕
높은 성의 사나이
제10회 (1964년)제11회 (1965년)제12회 (1966년)제13회 (1967년)
클리퍼드 D. 시맥
《Way Station》
프리츠 라이버
《The Wanderer》
프랭크 허버트
로저 젤라즈니
《내 이름은 콘래드》
로버트 A. 하인라인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제14회 (1968년)제15회 (1969년)제16회 (1970년)제17회 (1971년)제18회 (1972년)
로저 젤라즈니
신들의 사회
존 브러너
《Stand on Zanzibar》
어슐러 K. 르 귄
어둠의 왼손
래리 니븐
링월드
필립 호세 파머
《To Your Scattered Bodies Go》
제19회 (1973년)제20회 (1974년)제21회 (1975년)제22회 (1976년)제23회 (1977년)
아이작 아시모프
신들 자신
아서 C. 클라크
라마와의 랑데부
어슐러 K. 르 귄
빼앗긴 자들
조 홀드먼
영원한 전쟁
케이트 윌헬름
노래하던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
제24회 (1978년)제25회 (1979년)제26회 (1980년)제27회 (1981년)제28회 (1982년)
프레더릭 폴
《Gateway》
본다 N. 매킨타이어
《Dreamsnake》
아서 C. 클라크
낙원의 샘
조앤 D. 빈지
《The Snow Queen》
C. J. 체리
《다운빌로 스테이션》
제29회 (1983년)제30회 (1984년)제31회 (1985년)제32회 (1986년)제33회 (1987년)
아이작 아시모프
파운데이션의 끝
데이비드 브린
《스타타이드 라이징》
윌리엄 깁슨
뉴로맨서
오슨 스콧 카드
엔더의 게임
오슨 스콧 카드
《사자의 대변인》
제34회 (1988년)제35회 (1989년)제36회 (1990년)제37회 (1991년)제38회 (1992년)
데이비드 브린
《The Uplift War》
C. J. 체리
《Cyteen》
댄 시먼스
히페리온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보르 게임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바라야 내전
제39회 (1993년)제40회 (1994년)제41회 (1995년)제42회 (1996년)
버너 빈지
《심연 위의 불길》
코니 윌리스
둠즈데이 북
킴 스탠리 로빈슨
《녹색 화성》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미러 댄스》
닐 스티븐슨
《다이아몬드 시대》
제43회 (1997년)제44회 (1998년)제45회 (1999년)제46회 (2000년)제47회 (2001년)
킴 스탠리 로빈슨
《푸른 화성》
조 홀드먼
《Forever Peace》
코니 윌리스
《개는 말할 것도 없고》
버너 빈지
《A Deepness in the Sky》
J. K. 롤링
해리 포터와 불의 잔
제48회 (2002년)제49회 (2003년)제50회 (2004년)제51회 (2005년)제52회 (2006년)
닐 게이먼
신들의 전쟁
로버트 J. 소이어
《Hominids》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Paladin of Souls》
수재나 클라크
《조나단 스트레인지와 마법사 노렐》
로버트 찰스 윌슨
《Spin》
제53회 (2007년)제54회 (2008년)제55회 (2009년)제56회 (2010년)
버너 빈지
《Rainbows End》
마이클 셰이본
유대인 경찰연합
닐 게이먼
《그레이브야드 북》
파올로 바치갈루피
와인드업 걸
차이나 미에빌
이중 도시
제57회 (2011년)제58회 (2012년)제59회 (2013년)제60회 (2014년)제61회 (2015년)
코니 윌리스
《Blackout/All Clear》
조 월턴
《타인들 속에서》
존 스칼지
레드셔츠
앤 레키
사소한 정의
류츠신
삼체
제62회 (2016년)제63회 (2017년)제64회 (2018년)제65회 (2019년)제66회 (2020년)
N. K. 제미신
《다섯 번째 계절》
N. K. 제미신
《The Obelisk Gate》
N. K. 제미신
《The Stone Sky》
메리 로비네트 코왈
《The Calculating Stars》
}}}}}}}}} ||

3대 SF 거장
로버트 A. 하인라인 아서 C. 클라크 아이작 아시모프
Sir Arthur C. Clarke
CBE
파일:external/images.npg.org.uk/mw18181.jpg
본명 Arthur Charles Clarke
아서 찰스 클라크
국적 영국 파일:영국 국기.png
출생 1917년 12월 17일, 잉글랜드 마인헤드 주 서머싯
사망 2008년 3월 19일, 스리랑카 콜롬보
학력 킹스 칼리지 런던
직업 작가, 발명가, 미래학자
배우자 매릴린 메이필드 (1953~1964)
서명 파일:external/www.bookpoi.com/Arthur%20C%20Clark%20Signature%203.jpg
1. 개요2. 내력3. 과학 3법칙4. 이야깃거리
4.1. 불교에 대한 관심
5. 작품
5.1. 장편소설
5.1.1. 국내 번역본5.1.2. 시리즈5.1.3. 시리즈 외 전체 목록
5.2. 단편소설
5.2.1. 국내 번역본
6.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1. 개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국의 SF 소설가이자 미래학자. 그리고 아폴로 계획시나리오 작가

1989년 대영제국 훈장 3등급(CBE)을 받았고, 1998년 기사작위(Knight Bachelor)에 서임되었다.

2. 내력

SF 소설의 거장으로, 아이작 아시모프, 로버트 A. 하인라인 과 나란히 SF계의 빅 쓰리로 여겨진다.

대표작은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유년기의 끝》, 《낙원의 샘》, 《라마와의 랑데부》 등이 있으며, 이외에 엄청난 숫자의 중∙단편 소설을 남겼다. 쿨한 유머가 특징인 아시모프와는 정반대로 매우 낭만주의적인 분위기가 특징으로, 로맨틱한 최루성 SF가 많다. 반면 단편의 경우 유머가 가미된 작품이 많으니 유머 취향인 경우 단편을 찾아볼 것을 권한다. 국내에선 출판사 황금가지가 1937~1999년까지의 단편을 네 권으로 나누어 선보였다.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공군장교로 레이더 블라인드-렌딩 시스템 책임자로 일했으며 각종 과학, 지리학 저서를 집필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 박식하였다. 특히 SF 작가로서뿐 아니라, 그 과학적 상상력을 이용해 미래에 대한 다양한 예측을 전개한 미래학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도, 그가 구상해 낸 아이디어들은 후대에 실제로 그 효용 가치가 증명된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사례로, 그는 1945년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 공군으로 복무하던 무렵, 지구상의 특정 궤도에 지구 자전속도와 같은 속도로 인공위성을 올려 두면 지상에서는 마치 허공의 같은 지점에 둥둥 떠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를 고안해 낸 바 있다. 그리고 이 발상은 십여 년 뒤 정지궤도 인공위성으로 실현되었다. 이 일화로 인하여 정지위성궤도에 '클라크 궤도(Clarke Orbit)' 이라는 별명이 붙게 되었다. 심지어, 그의 이름을 딴 통신 위성도 존재한다.

그가 발상해 낸 또 다른 아이디어로는 소설 《낙원의 샘》에서 제안한 궤도 엘리베이터가 있다. 이 또한 로켓식 우주 발사체를 대신하는 효율적인 우주 운송 수단으로 각광받아, 지속적으로 건설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스쿠버 다이빙을 좋아했던 그는, 1956년 인도양을 만끽할 수 있는 스리랑카로 이사한 뒤에 그곳에서 죽을 때까지 산 것으로도 유명하다.

어렸을 때 소아마비를 앓은 후유증 때문에 불구까지는 아니지만 몸을 가누는데 약간 불편해 했다고. 스쿠버 다이빙을 좋아한 이유도 물 속에서는 몸을 더 자유롭게 움직일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3. 과학 3법칙

그가 남긴 유명한 법칙으로는 "아서 클라크의 과학 3법칙"으로 SF 소설계에서는 아이작 아시모프로봇 3원칙과 함께 널리 알려진 미래학 법칙이다. 1963년 에세이집인 Profiles of the Future에서 나왔다.
  • 1법칙: 어떤 뛰어난, 그러나 나이든 과학자가 무언가가 "가능하다" 고 말했을 때, 그것은 거의 확실한 사실에 가깝다. 그러나 그가 무언가가 "불가능하다" 고 말했을 경우, 그의 말은 높은 확률로 틀렸다.(When a distinguished but elderly scientist states that something is possible, he is almost certainly right. When he states that something is impossible, he is very probably wrong.)
    결론적으로 기술발전은 과거의 예상보다 빠르기 때문에 그 나이든 과학자가 틀렸다는 뜻이다. 지속적인 과학의 발전은 과거에 불가능하다고 생각되는 많은 것을 가능하게 만든다는 의미이다. 노과학자가 자신의 일생을 두고 절대 불가능하다고 했던 것들조차 가능하게 만들 정도로. 실례로 천하의 아인슈타인도 "당신이 달을 보기 전에는 달이 존재하지 않는 것인가?", "신은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 등의 말을 남기며 양자역학이 말이 되지 않는다며 부정하였지만, 현재 양자역학의 입지를 보면 그 아인슈타인마저 틀렸다는 말이 되었으니 말이다.
  • 2법칙: 어떤 일이 가능한지 불가능한지 알아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불가능의 영역에 아주 살짝 도전해 보는 것 뿐이다.(The only way of discovering the limits of the possible is to venture a little way past them into the impossible.)
    직접 무언가를 해 보지 않고 불가능을 논하지 말라는 의미이다. 과학에서는 이러한 지속적인 도전을 통해 가능과 불가능의 영역이 확정되고, 또 때로는 불가능의 영역에서 새로운 가능성이 계속 찾아져 왔음을 은유하기도 한다.
  • 3법칙: 충분히 발달한 과학 기술은 마법과 구별할 수 없다.(Any sufficiently advanced technology is indistinguishable from magic.)
    과학기술의 극단적 발전에 따른 모습을 의미한다. 그가 보여준 SF적 상상력을 잘 나타내는 말이기도 하다. 예를 들면, 중세의 사람들에게 21세기의 휴대전화를 보여주면서 멀리 있는 사람과 실시간으로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다고 말하면, 그들은 틀림없이 그것을 마법의 조화로 여길 것이다. 과학기술의 발전 속도가 인간의 이해력을 뛰어넘는 상황, 즉 기술적 특이점(Technological Singularity)에 대한 묘사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 법칙의 실제 사례는 이미 카고 컬트라는 형태로 존재하고 있기도 하다. 또한 카고컬트를 통해 이 주장은 인류에게서도 나타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1]

4. 이야깃거리

  • 로널드 레이건은 이 사람에 대해 다음과 같이 표현하기도 했다.
    아서 클라크가 말하기를, 아이디어에 대한 반응은 세 가지 단계가 있다고 한다. - 사람들은 처음에 "저건 미친짓이야. 내 시간을 낭비하지 마." 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조만간 "그거 괜찮은 생각인데. 하지만 별로 쓸모는 없을 것 같아." 라고 생각하게 되고, 마침내 "사실 난 처음부터 이게 좋은 발상인 걸 알고 있었어." 라고 말하게 된다.
  • 실제로 여객기가 추락하는데도 평정심을 잃지 않아 살아 남은 어떤 남자가 읽던 게 이 사람의 소설이었다는 일화도 있다. 링크
  • 종종 클라크의 "우월한 존재가 인류를 더 높은 단계로 이끌어준다."는 클리셰에 대해서 제국주의자 러디어드 키플링의 "백인의 의무"가 떠오른다며 거부감을 느낀다는 사람들도 있다. 간단히 말하면 우월하고 선진적 존재인 백인은 스스로는 발전하지 못하는 미개한 유색인종을 문명화시켜야 한다는 논리. 이 논리에 따르면 유색인종 고유의 전통, 언어, 문화, 사회구조는 모조리 사라져야 하며 백인이 창조한 서양문명의 그것으로 대체되어야 한다. 메이지 유신 시절 일본이 내세운 탈아입구는 이 논리에 따라서 스스로 동양인이길 거부하고 백인이 되겠다는 것이고, 동양의 문화를 논리적으론 분석,파악할 수 없는 신비주의로 치장하는 오리엔탈리즘도 이것과 일맥상통한 부분이 있다.[2]
  • 평평한 지구 학회라는 단체에 따르면, 아폴로 계획NASA가 이 사람이 쓴 대본으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한 클라크는 NASA에 너네들이 내 대본 썼다는데 왜 나한테 돈 지불 안함?이라는 편지를 보냈었다. 이건 이 말을 믿는다는 게 아니라 자신은 그런 헛짓거리를 한 적이 없고 그러니 돈받은 적도 없다고 하는 농담이다.
  • "두 가지 가능성이 있다. 우주에 우리만 존재하거나 그렇지 않거나. 둘 다 끔찍한(무서운) 일이다."[3]라는 말을 남겼다. 말인즉 이 우주에 생명체가 사는 행성이 지구뿐이면 이 드넒은 우주공간에 혼자뿐이라는 사실을 견딜 수 없고, '그렇지 않은' 경우, 즉 다른 외계 행성에 생명체가 산다면 그들이 언젠가는 지구를 침략하려 오는 무서운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는말. 이는 훗날 엑스컴 에너미 언노운에서 언급된다.
  • 1961년 그레이트베이시스리프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하다가 침몰선을 보고, 거기에서 은주화를 발견하는데, 이 배가 타지마할을 건설한 걸로 유명한 샤 자한 황제의 전설의 보물선이라는 소문이 퍼진다. 이 배는 타지마할을 장식하기 위해 수많은 보석을 옮기게 했는데, 침몰해렸다고 사람들이 추측했다. 그의 친구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 해군이 샤 자한의 보물선을 찾았지만 보석에 손을 대지 않았다며 이 배가 샤 자한의 보물선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후 3년 동안 발굴한 후 1964년에 자신이 발견한 배가 무굴 제국의 배가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배 안에는 100개의 주화만 있었지 보석이나 금괴는 없었고, 자신이 발견한 배가 샤 자한이 아니고 그의 아들인 아우랑제브의 배였다고 주장했다. 그 후에 그레이트리프의 보물이라는 책을 출간해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그가 샤 자한의 보물을 빼돌려 거짓말을 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 부분은 2015년 9월 20일자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다루었다.

4.1. 불교에 대한 관심

의외의 면모(?)로 불교에 꽤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현존하는 인간의 종교 중에서 최후까지 남을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은 불교일 것이라고 하는 등. 사실 클라크는 종교에 무조건 부정적이기보다는 관심이 어느 정도 있었고 몇몇 작품에서 일부러 종교를 인용하는 만큼 종교 관련한 지식도 해박했다. 기독교는 좀 디스하긴 했지만 (...) 아래는 그의 종교 관련 견해를 볼 수 있는 발언.
“나는 때로 자신을 신비주의 불교신자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불교는 종교가 아니다. 순간적으로 생각해 보면 이슬람교가 가장 강하게 다가오는 종교다. 그러나 이슬람교도 여러 가지 외부적 영향으로 오염됐다. 우려하는 바는 이슬람 교도들도 (이제) 기독교인들처럼 행동한다는 것이다.”
종교가 아니라는 표현을 한 것은 불교는 철학적인 면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는 시각으로 말한 것. 참고로 리처드 도킨스도 그런 견해를 밝혔었다. 다만 기독교에 대한 디스는 당시 영미권에서 지금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극단적인 일부의 기독교인들이 과학을 악마 취급하고 공격하는 원리주의가 심했을 때라는 것을 생각하면.... 기독교 자체에 대한 혐오라기 보다는 그런 극단적인 교인들의 행동들에 질린 것에 가까운듯. 이슬람교가 더 와닿는다고 한 것도 당시의 극단적이고 부패한 영미권의 기독교보다 도덕적인 부분에 대한 얘기. 그리고 우려처럼 정말로 지금은 이슬람 원리주의가 문제가 되었다!

그가 스리랑카에서 말년을 보낸것도 스리랑카의 불교문화에 대한 관심과 연관이 있는데 아예 스리랑카의 승려가 집필한 저서 <The Buddha's Teaching On Prosperity>에 아래와 같은 추천사를 쓰기도 했다.
“바스나고다 라훌라 스님은 2,600년 동안 문화와 역사의 풍파 속에서 변형되고 왜곡된 붓다의 가르침을 본래 모습대로 되살려내고자 했다.”
이를 모르는 사람은 그냥 불교관련 책을 봤더니 왠 유명 SF작가의 추천사가 있어서 놀란 사람도 있다(...).

단편소설 중 <90억개의 신의 이름>은 아예 티베트를 배경으로 수도승들을 등장시키며 동양적인 느낌의 묘하고 충격적인 결말로 이어지는 작품이다. 물론 작품에서의 신들의 이름 같은것은 실제 티베트 불교와는 다른 점이 있는 픽션 요소지만 인간을 훨씬 뛰어넘는 계산능력을 가진 컴퓨터와 같은 SF적 요소와 불교적 우주관이 결합하는 오묘한 느낌을 주기에 한번 읽어봐도 좋을 듯. 무언가 스케일 크고 해탈하는 느낌이 드는 그의 작품에서 드러나는 성향도 불교적 철학과 통하는 부분이 있었다. 또한 우주성애자답게 다른 종교들보다 우주의 광활함에 대해서 고찰한 것을 마음에 들어한 것 같다.

5. 작품

5.1. 장편소설

5.1.1. 국내 번역본

황금가지아작에서 많은 저서를 번역하여 출판했다.
  • 유년기의 끝 [시공사, 2016]: 나경문화에서 나경SF페어 1권으로 발매한 역본도 있으나 구하기 힘들다.
  • 도시와 별: 90년대 중반 나경문화의 SF총서 나경SF페어 2권으로 발매했으나 현재는 절판.
  • 돌고래 섬의 모험 [고려원, 1996, 절판]: 아동용으로 축약되었다.
  •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황금가지, 2004/2017]
  • 라마와의 랑데부 [아작, 2017]
  • 지구 제국: 1992년 태백이란 군소 출판사에서 출판한게 유일한 번역본이라 구하기 매우 힘들다.
  • 낙원의 샘 [아작, 2017]
  • 2010 스페이스 오디세이 [황금가지, 2017]
  • 2061 스페이스 오디세이 [황금가지, 2017]
  • 신의 망치 [아작, 2018]
  • 3001 최후의 오디세이 [황금가지, 2017]

5.1.2. 시리즈

스페이스 오디세이: 국내에는 2017년 1월에 4부작이 모두 출간되었다.
라마: 라마와의 랑데부를 제외한 라마 후속 시리즈는 고려원에서 내놓은 해적판이 유일하다.
  • 라마와의 랑데부 (1972)
  • Rama II (1989)(with Gentry Lee)
  • The Garden of Rama (1991)(with Gentry Lee)
  • Rama Revealed (1993)(with Gentry Lee)

스페이스 삼부작
  • Islands in the Sky (1952)
  • Earthlight (1955)
  • The Sands of Mars (1951)

시간 오디세이 (with Stephen Baxter)
  • Time's Eye (2003)
  • Sunstorm (2005)
  • Firstborn (2007)

5.1.3. 시리즈 외 전체 목록

  • Against the Fall of Night (1948/1953)
  • Prelude to Space (1951)
  • 유년기의 끝, Childhood's End (1953)
  • The City and the Stars (1956)
  • The Deep Range (1957)
  • Boy Beneath the Sea (1958)
  • A Fall of Moondust (1961)
  • 돌고래 섬의 모험, Dolphin Island (1963)
  • Glide Path (1963)
  • 지구제국, Imperial Earth (1975)
  • 낙원의 샘, The Fountains of Paradise (1979) *휴고상, 네뷸라상 수상작
  • The Songs of Distant Earth (1986)
  • Cradle (1988)
  • Beyond the Fall of Night (1990)
  • The Ghost from the Grand Banks (1990)
  • 신의 망치, The Hammer of God (1993)
  • Richter 10 (1996)
  • The Trigger (1999)
  • The Light of Other Days (2000)
  • The Last Theorem (2008)

5.2. 단편소설

5.2.1. 국내 번역본

  •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황금가지, 2011] (전 4권: 1937~50 / 50~53 / 53~60 / 60~99)
  • 그 외 여러 작가의 SF 단편 묶음집에 많이 들어가 있다.
    • 파수 - SF 시네피아 [서울창작, 1995, 절판]
    • 지구 통과 - 플레이보이 SF 걸작선 1권 [황금가지, 2002]
    • "그대를 어찌 잊으리, 오 지구여...", 'If I Forget Thee, Oh Earth...' (1951) - 최후의 날 그후 [에코의서재, 2007]
    • 90억 가지 신의 이름, The Nine Billion Names of God (1953) - SF 명예의 전당 1권 [오넬라스, 2010]
    • 별, The Star (1955) - 갈릴레오의 아이들 [시공사, 2007]

6.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 문명 6에서 점성술을 연구하면 나오는 "전 점성술을 믿지 않아요. 제가 궁수자리인데, 우린 의심이 많거든요."는 아서 클라크가 남긴 말이다.






[1] 이게 이해가 안된다면 투명망토가 과학의 기술로 가능성이 생겼다는 점을 생각해보자.[2] 이와 정 반대되는 입장, 즉 오래되고 고도화된 문명일수록 젊은 문명으로부터 배워야 한다는 주장을 펼친 작품이 디스크월드 시리즈로 유명한 테리 프래쳇의 초기 SF 작품인 "태양의 어두운 면" 이다. 우리말로 번역도 안되었고 원서 또한 찾기 쉬운 책도 아니지만, 기회가 되면 꼭 읽어보자.[3] Two possibilities exist: Either we are alone in the Universe or we are not. Both are equally terrify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