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05 18:48:52

베네룩스

베네룩스 3국에서 넘어옴
1. 개요2. 3국 비교3. 역사
3.1. 두 나라만의 공통점
4. 모티브가 된 것들5. 관련 문서

1. 개요

파일:benelux in europe.jpg

벨기에(Belgie), 네덜란드(Nederlande), 룩셈부르크(Luxembourg)의 3개국을 합쳐서 부르는 말.[1]

세 나라 모두 영토가 작고 인구가 적지만 인구 밀도가 높은 편이며 높은 국민소득을 자랑하는 선진국들이다. 프랑스어권과 독일어권 사이에 끼어 있고[2], 군주가 있다는 점, 입헌군주제라는 점도 공통점.

항구가 발달해 중세시대부터 무역이 활발했고, 현재는 북이탈리아, 남독일과 함께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지방 중 하나다. 룩셈부르크를 제외하고 벨기에와 네덜란드의 GDP만 합쳐도 폴란드를 제외한 남유럽-동유럽 전체의 GDP와 비슷하다. 중근세 유럽에서는 더해서, 발달한 도시는 맞지만 저지대 최고의 도시는 아니었던 안트베르펀의 1년 세입이 금과 은이 넘쳐나던 남아메리카 전체의 1년 세입을 압도했다.

세 나라 모두 2차대전이 끝나고 재건 과정에서 독일(서독), 프랑스와 함께 현대적인 관세동맹을 체결했는데, 규모가 점점 커지면서 유럽연합의 기초가 되었다.

베네룩스는 단순한 지리적 용어나 국가간 협력체 그 이상으로, 3나라는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어느 나라보다 서로 매우 가까우며, 서로 신뢰하고 있다. 가령 2014년 국내 정치 상황을 이유로 유럽연합 정상회담에 네덜란드 총리가 참석하지 못하게 되자, 네덜란드 총리의 요청으로 룩셈부르크 총리가 네덜란드 총리 역을 맡아준 적이 있다. 즉 옆나라 정부 정상에게 국제 무대에서 자기 나라 이익을 대변해달라고 부탁할 정도로 단순한 협력체 그 이상이라는 것이다. 국제 무대에서도 이들은 협력하여 서로가 서로의 이익을 위해 목소리를 내주는 등 하나의 공통된 이익집단을 형성하였다. 사실 이런 전략은 필연적인 것이, 프랑스와 독일, 영국이라는 강대국들 사이에 끼어있는 나라들로 서로 반목해봤자 남 좋은 일만 하는 꼴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비슷한 관계로 발트 3국이나 노르딕 의회(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 아이슬란드, 핀란드의 연합체)가 있다. 이들은 국제 무대에서 서로 협력하고 목소리를 통일해 하나의 이익집단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발트 3국은 바로 옆이 존재한 러시아 때문에 서로 뭉치게 된 것도 큰 이유이다.

2. 3국 비교

국기 파일:벨기에 국기.png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파일:룩셈부르크 국기.png
국명 벨기에 왕국
네덜란드어: Koninkrijk België
프랑스어: Royaume de Belgique
독일어: Königreich Belgien
네덜란드 왕국
네덜란드어: Koninkrijk der Nederlanden
룩셈부르크 대공국
프랑스어: Grand-Duché de Luxembourg
독일어: Großherzogtum Luxemburg
룩셈부르크어: Groussherzogtum Lëtzebuerg
면적 30,528km² 41,526km² 2,586km²
인구 1144만 3830명(2015) 1703만 2845명(2015) 58만 4103명(2017)
인구밀도 370.3명/km² 410.7명/km² 225.9명/km²
수도 브뤼셀 암스테르담 룩셈부르크
군주 필리프 빌럼 알렉산더르 앙리
총리 샤를 미셸 마르크 뤼터 그자비에 베텔
통화 유로 유로 유로
1인당 GDP(명목) $41,491(2017) $44,333(2017) $113,533(2017)
민족구성 플란데런인 58%, 왈롱인 32%, 기타 10%(2017)네덜란드인 80.7% 기타 유럽인 5%, 인도네시아인 2.4%, 터키인 2.2%, 수리남인 2%, 모로코인 2%, 기타 5.7%(2011) 룩셈부르크인 63%, 포르투갈인 13%, 프랑스인 4.5%, 이탈리아인 4.3%, 기타 15.2%(2011)
종교 가톨릭 58%, 개신교 2% 정교회 1% 무종교 20% 기타 19%(2012) 무종교 67.8%, 가톨릭 11.7%, 네덜란드 개신교 8.6%, 기타 11.9% (2015) 가톨릭 67%, 무종교 14%, 기타 19%(2012)
언어 네덜란드어, 프랑스어, 독일어 네덜란드어 룩셈부르크어, 프랑스어, 독일어
국가도메인 .be .nl .lu

사실 '네'와 '베/룩스'를 가장 명확하게 구별할 수 있는 방법 중에는 종교의 차이도 있다. 위 세 나라 중에서 네덜란드만이 가장 개신교(칼뱅교)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3] 그래서 세 나라의 종교시설 중에서 네덜란드가 가장 허전한 편이다.(이유는 성상 항목을 참조.)[4] 물론 이런 특징도 2차대전 이후로는 세속화, 자유화가 많이 진행되어 세 나라 모두 약해졌다지만 현재까지 남은 문화유산 등을 보면 세 나라의 종교적인 차이를 정말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5]

3. 역사

세 나라는 근세까지 같은 나라였다. 뚜렷한 구심점 없이 플랑드르, 홀란드, 브라반트 등으로 나뉘어 프랑스와 신성 로마 제국에 걸쳐 있었다가, 중세 후기부터는 혼인동맹으로 부르고뉴 공국의 동군연합 아래에 있었다. 계속된 혼인동맹 결과 15세기막시밀리안 1세 치하 합스부르크 속령으로 넘어갔고, 그 후계자인 카를 5세 시대에는 카를의 직할령인 스페인빵셔틀 속령으로 넘어간다.

이후 스페인펠리페 2세의 폭압에 반발하여 북부인 네덜란드가 이탈해 1581년 독립을 선언했으며, 그들은 1648년에서야 베스트팔렌 조약으로 스페인으로부터 완전 독립을 달성하고 해외 식민지를 개척하며 번영했다. 비록 나폴레옹에 의해 4년간 프랑스에 합병당한 일은 있었지만 말이다.

한편 남부는 오스트리아로 소속만 바뀌었을 뿐 계속 합스부르크의 지배를 받다가 잠깐 프랑스 지배를 거쳤고 프랑스가 나폴레옹 전쟁에서 패망하자 이번엔 네덜란드에 합병되었다. 그러나 이미 장기간의 분단을 통해 둘은 화합할 수 없는 수준으로 변모, 결국 7월 혁명과 프랑스의 개입으로 인해 양국은 다시 분단되어 남부 벨기에도 1831년 독립을 공인받고 독일 귀족을 데려다 새 왕조를 열었다.

한편 벨기에보다 더 이남 지역도 나폴레옹 패망 후 벨기에와 더불어 네덜란드가 쥐고는 있었지만 치안과 국방은 프로이센군에 사실상 점령된 상태였다. 그러다 벨기에가 독립 직후 서쪽 반을 빼앗아간데다 주민들의 독립 열망도 높았으며, 마침 독일 통일 전쟁을 수행중인 프로이센은 프랑스오스트리아와의 전쟁에만도 전비 소모가 큰 입장이었던지라 무리해서 관리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던지 군을 철수시켜 결국 1867년에 룩셈부르크 대공국으로 독립을 이룬다. 그리고 명목상의 군주였던 네덜란드 왕 빌렘 3세가 1890년에 사망하면서부터는 네덜란드와 손을 끊고 계속 자체 대공을 내세우고 있다.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의 통치가문은 나사우 가문인데 네덜란드의 빌렘 3세가 사망하면서 13세기에 분가했던 오토계 나사우 가문의 남성 직계는 단절되게 되었기 때문에 룩셈부르크는 살리카법에 따라 발람계 나사우 가문의 후손이었던 나사우 공작의 영지가 된것이다.

이렇듯 현재는 분명히 다른 나라들이며 그렇게 된지 이미 백년도 넘었다. 외국의 입장에서 붙어 있으니까 싸잡아 부르는 것일 뿐 실제 그쪽 국민들을 대한다거나 할 때는 당연히 확실히 구분해줘야 한다.

참고로 세 나라 모두 제2차 세계대전나치 독일에 점령당했고, 한국전쟁에도 참전했으며, 그에 따라 최우선수교대상국이 되었다.

3.1. 두 나라만의 공통점

룩셈부르크는 산지가 많으나 네덜란드와 벨기에는 전반적으로 지대가 평탄하여 저지대 국가라 불렸고, 네덜란드라는 국명도 여기서 유래했다.[6]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는 국기까지 아예 판박이다(네덜란드 국기, 룩셈부르크 국기). 서로 구분하는 포인트는 파란색의 짙고 옅음(…). 두 개 같이 걸어두면 그런대로 알 수 있는데, 하나만 걸어놓으면 매우 분간하기 힘들다.[7][8] 국기가 이렇게 된 것은 합스부르크 왕가의 영향력 아래 있었기 때문이라는 설이 설득력있게 제기되고 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는 축구를 잘한다는 공통분모도 갖고 있다. 벨기에는 준결승, 네덜란드는 결승전에 진출한 적이 있다. 그리고 패배한다. 우승 0회 준우승 3회의 빛나는 네덜란드[9]

4. 모티브가 된 것들

  • 얼음과 불의 노래 - 리버랜드(얼음과 불의 노래): 마찬가지로 강 중심으로 땅 자체는 비옥하지만 마찬가지로 주변 강대국들에 끼어 전란과 압제에 시달려왔으며 영주들끼리 자주 다툰다.
  • 제로의 사역마 - 트리스테인 왕국: 지도상의 위치도 그렇고[10] 애초에 작중에서 이쪽 세계의 베네룩스 3국을 합친 정도의 크기라고 언급된다. 단 역사나 문화 쪽은 별 상관 없는 듯. 트리스테인의 문화는 프랑스의 것과 비슷하고 역사적으로도 오히려 이쪽은 원래 6000년이나 된 강대국이었다가 점점 쪼그라든 것이다.
  • Warhammer(구판) - 대황야: 제국(Warhammer)의 한 지역이었으나 분리.

5. 관련 문서


[1] 3개국이 모두 서로 국경을 맞대고 있지는 않다.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 사이에 벨기에가 있다.[2] 베네룩스 3국 외에는 스위스리히텐슈타인이 여기에 해당한다.[3] 네덜란드에서 만들어진 칼뱅주의 신앙고백서 이름이 다름 아닌 벨직 신앙고백서인데, 네덜란드를 라틴어로 옮기면 벨기카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 저지대가 개신교를 받아 들일 때만 해도 개신교 신자는 現 벨기에와 룩셈부르크 지역인 남부에 많았고, 북부는 되려 가톨릭 신자가 더 많았다. 그러나 네덜란드 독립 전쟁이 휴전에 들어간 직후 스페인이 남부 지방을 강하게 통제하면서 개신교 세력이 북쪽으로 올라갔다.[4] 교회의 경우, 강대상을 2층 높이로 붕 띄워놓은 형태를 제외하면 한국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5] 실제로 신교를 가장 먼저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네덜란드지만, 수백년간 신교인들의 비율이 엄청나게 떨어져서 지금은 심지어 네덜란드 내 가톨릭 신자 인구보다 더 적다. 그에 비해 벨기에는 그래도 가톨릭 성향을 유지하여, 유럽 전체적으로 종교 신자 비율이 떨어지는 성향을 고려해도 어느 정도 비율은 유지하고 있다.[6] Lage(영어의 low와 동족어) landen이라 부르기도 한다.[7] 여담으로 가장 구별이 힘든 국기는 루마니아차드 국기가 끝판왕이다. 이건 같이 놓아 둬도 구별이 어려울 지경이다. 모나코인도네시아도 색이 같지만 국기의 길이로 알 수 있다. 폴란드 국기의 위아래를 바꾸면 인도네시아 국기[8] 사실 루마니아가 공산화 되면서 국기 가운데에 국장이 그려졌다가 차드가 독립했는데 루마니아가 민주화 되어서 국장이 없어져서 그렇다(...).[9] 최다 준우승국은 독일로 준우승 4회지만 우승도 4회기 때문에 콩라인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다.[10] 북쪽의 게르마니아와 남쪽의 갈리아에 둘러싸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