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3 21:53:27

대한불교천태종

천태종에서 넘어옴
한국의 불교 종단
{{{#!wiki style="color:#000000;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1D1D1D; margin: -6px -1px"
조계종 태고종 천태종 진각종 관음종 총화종
보문종 총지종 원효종 일승종 대각종 일붕선교종
원융종 조동종 용화종 대승종 삼론종 여래종
염불종 미륵종 진언종 본원종 법륜종 법상종
미타종 법화종 정토종 법연종 화엄종
}}}}}}}}} ||

파일:종단문양_국문형.jpg
1. 개요2. 역사3. 특징4. 대표적인 천태종 사찰
4.1. 서울4.2. 경기도4.3. 인천광역시4.4. 강원도4.5. 충청남도4.6. 충청북도4.7. 대전광역시4.8. 전라북도4.9. 전라남도4.10. 경상북도4.11. 대구광역시4.12. 경상남도4.13. 부산광역시4.14. 울산광역시4.15. 광주광역시4.16. 세종특별자치시4.17. 제주도4.18. 해외

1. 개요

大韓佛敎天台宗. 중국 천태종 법맥을 계승하는 불교종단. 홈페이지

2. 역사

중국 천태종은 6세기 수나라 시대 승려 지의(智顗, 538-597)가 597년에 개창하였다. 지의가 (오늘날 중국 저장성에 있는) 천태산(天台山)에 머물렀으므로 '천태대사'라고도 불렀고, 종문의 이름 또한 천태종이라 하였다.[1] 저장성이 한반도와 가까워서인지 삼국시대에 천태종의 가르침이 한반도에 들어온 듯하지만 뚜렷한 조직을 갖추지는 못하였다.

11세기 고려시대에 대각국사 의천송나라에 유학하여 천태종의 고승들을 만나 가르침을 배운 뒤, 고려로 돌아와 1097년에 새로 창건된 국청사(國淸寺)[2] 주지가 되면서 해동 천태종(海東 天台宗)을 창종하였다. 그러나 조선 세종 6년(1424) 불교종파를 통폐합할 때 선종에 폐합되어 사라졌고, 조선이 존속하는 동안 다시 일어서지 못하였다.

대한불교천태종은 상월원각대조사(上月圓覺大祖師1911/22?-74)[3]가 1967년 포교원 형식으로 조직한 후 1970년에 정부에 등록한 교단으로, 과거의 천태종을 계승하는 정통종단을 자처하며 의천을 종조로 삼는다. 그러나 대한불교천태종이 과연 의천이 세운 해동 천태종의 법맥을 잇느냐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상월원각을 미륵이라 생각하여 종단의 이름을 미륵종이라고 하려고도 했으니... 심지어 천태종 15대 총무원장을 지냈던 정산 스님도 법회에서 한국의 천태종은 '중창'이 아니라 '창종'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남겼다. 중국과 고려의 천태종을 이어 '중창'한 것이 아니라, 상월원각이 새로 '창종'했다고 본다는 것이다. 정산 스님의 설법[4]

참고로 천태종은 9세기 초에 일본에도 건너갔는데, 구카이와 동시대 인물인 사이초(最澄)가 803년 중국으로 건너가 천태종을 배운 뒤 805년에 일본으로 돌아와 천태종을 개창하였으며, 현대까지도 맥을 이어왔다.

3. 특징

한국 불교 지분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일반인들이 흔히 떠올리는 대한불교 조계종과 비교하면 천태종단은 염불 중심의 의례보다는 생활 속에서 자비를 실현하는 생활불교, 실천불교를 지향한다고 한다. 우리가 아는 일반 조계종 스님들과는 다르게 승려들도 땀 흘리며 농사를 지어 자급자족을 하는 편이다. 조계종에서도 노동 자체를 수행으로 여기고 승려들이 직접 일을 하는 편이지만 그 비중이 천태종에 비해선 상대적으로 적고 참선 등의 수행의 비중이 더 크다.

한국 불교계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조계종과 많이 다르다. 일단 가장 큰 차이는 승려로 출가해도 구족계[5]를 받지 않고 십선계(十善戒)만 받는다는 것. 천태종에서는 상좌부 불교에서 유래한, 지키지도 못할 구족계를 받느니 차라리 모든 계율의 핵심만 취한 십선계만 받음이 훨씬 낫다고 본다. 구족계를 제대로 주려면 3사 7증 자격요건이 필요하지만, 천태종에서는 십선계만 주므로 그런 조건에서 벗어난다.

조계종에서는 먼처 출가하면 사미계(사미니계)를 받고, 그 뒤에 구족계와 보살계를 받아야 한다. 또한 구족계와 보살계를 받아야만 비로소 제대로 된 정식 승려로 인정한다. 그러나 현실에서 많은 조계종 승려들이 제대로 구족계를 지키지 못하고, 심지어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것은 사실이다. 이것은 조계종에서도 인정하는 바. 이런 범계를 대승불교의 입장에서 어디까지 허용할 수 있고, 허용할 수 없을지 논의할 필요가 분명히 있으나, 제대로 된 논의도 없이 그저 관행적으로 적당히 넘어가는 현실이다.

천태종에서는 모든 출가자가 전부 종정을 은사 겸 계사[6]로 삼는다. 즉 천태종은 교단 전체가 1대 종정 상월 조사에서 유래한 단일문중이 된다. 조계종이 여러 은사 문하로 문중이 나뉘는 것과 대비된다. 또한 출가한 뒤에도 속성에 법명을 붙여 쓴다. 조계종 승려들은 성 없이 법명만 쓰거나, 또는 옛 관습대로 석(釋)자를 법명 앞에 붙이는 것[7]이 대중적이므로, 천태종 승려들과는 아주 다르다.

생활면에서는 승려들의 육선과 음주가 허용된다. 이것은 본질적으로 천태종 승려들이 십선계만 받았기 때문이다. 십선계에는 불음주계가 없다. 따라서 술을 마셔도 범계(계를 어김)라고 할 수가 없는 것. 불론 십선계에 불살생계가 있지만, '살아있는 생명을 죽이지 말라.'는 것이지 고기도 먹지 말란 것이 아니니, 자기 손으로 동물을 잡아 죽여 요리하는 게 아니라면 역시 범계가 될 수 없다. 조계종 승려들조차 음주는 안 하더라도 육식을 하는 경우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천태종 승려들은 직접 힘들여 농사 등 노동을 하기 때문에[8], 육식을 해야 힘을 쓴다는 과거의 건강 관념에서 이러한 규율이 정해진 면도 있다.

천태종 승려들은 달걀을 먹지 않는데, 막상 정확한 이유는 없다. 규율이라기보다는 금기에 가깝다. 천태종 본산인 구인사의 형태가 닭이 알을 품은 풍수지리라서 그렇게 되었다는 설도 있다.

비구니들이 머리를 삭발하지 않고 적당한 선에서 자른 후 머리를 뒤로 올려 고정한 다음 법모를 쓴다.[9] 또 여러 부처님과 더불어 천태종의 역대조사들도 모신다는 게 차이점. 그래서 경내에 불전보다는 강당과 요사채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구인사의 경우 경내에 우체국이 따로 있다.

크고 아름다운 한옥사찰을 많이 지어서, 고건축 마니아들의 관심을 받는다. 사찰 건물 대부분이 콘크리트 위에 한옥 지붕만 얹은 식이지만, 구인사 대조사전이나 대광사 미륵보전, 법흥사 미륵보전, 월룡사 대웅보전 등은 제대로 전통목조건축으로 지었다. 특히 대조사전은 완공되었을 때 불교계 언론만이 아니라 일반 언론에서도 보도했을 정도.

또한 천태종 사찰은 스님이 개인적으로 창건한 사찰이 없는 것 또한 특징이다. 조계종이나 타종단들처럼 스님이 창건하여 종단에 등록시키는 경우가 없이, 신도들이 불사를 하여 종단에 등록하면 주지스님들이 파견 형식으로 사찰의 법회 및 행사를 주관하는 방식이다. 이외 대조사께서 종단을 처음 중창하셨을때 종법에 관여치않고 등록한 사설말사 (경주 원원사, 울주 영묘사, 충주 몽선암, 제천 성공사, 울산 선광사, 양산 복천정사 등)가 있다고 알려졌으나, 비불교적인 부분(샤머니즘)을 배척하는 종단 특성과는 달리 비불교적인 부분이 있으며 종단에서 주지를 파견하지않고 한 주지가 지속적으로 주지를 맡는다. 말그대로 천태종 이름만 빌려쓴 개인 암자에 불과하다. 또한 천태종의 특징을 하나 뽑자면
천태종은 다른 종단과는 달리 장례풍습을 화장이 아닌 매장으로 하고 있다.

종정
1대종정. 상월원각대조사 1966-1974
2대종정. 남대충 대종사 1974-1993
3대종정. 김도용 대종사 1993 - (현재)

산하 교육기관으로 충청남도 논산시 소재 금강대학교가 있으며 천태종 스님들의 교육기관인 금강승가대학과 포교사를 육성하는 금강불교대학이 있다. 종단소식과 불교소식을 전하는 금강신문이 있다.

4. 대표적인 천태종 사찰

4.1. 서울

4.2. 경기도

4.3. 인천광역시

4.4. 강원도

4.5. 충청남도

4.6. 충청북도

4.7. 대전광역시

  • 광수사 - 유성구 계산동
  • 삼문사 - 중구 대사동

4.8. 전라북도

4.9. 전라남도

4.10. 경상북도

4.11. 대구광역시

4.12. 경상남도

4.13. 부산광역시

4.14. 울산광역시

4.15. 광주광역시

4.16. 세종특별자치시

4.17. 제주도

  • 문강사 - 제주시 삼양동
  • 해운사 - 서귀포시 토평동
  • 북군지회(한동기도원) -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 북성사 - 서귀포시 안덕면 정신이 온전치 못한 사람이 치료목적으로 거주하고 있는듯함 이유없이 타박을 하니 전화또는 스님이 부재시 방문할때 조심하자

4.18. 해외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구인사 문서의 r2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지의가 법명이고 지자(智者)가 법호라 '지자대사'라고도 부른다.[2] 중국 천태산에 있는 천태종 본산도 이름이 국청사(國淸寺)이다. 천태산 국청사의 이름을 따서 고려에도 국청사를 세운 것이다.[3] 통상적으로 1911년생이라고 하는데, 최동순 교수가 고증한 바에 따르면 1922년생이다. 밀양 박씨 집안으로 강원도 삼척시에서 태어났다. 속명도 교단에서는 박준동(朴準東)이었다고 설명하지만 최 교수가 고증한 바에 따르면 박준각(朴準角)이다. 법명이 상월(上月)이고 법호가 원각(圓覺)이다.[4] 링크된 영상의 7분쯤부터 정산 스님이 이 부분을 두고 의견을 표하는 부분이 나온다.[5] 비구(남승) 250계, 비구니(여승) 348계. 이 계율은 상좌부 불교와 공용한다.[6] 은사는 스승, 계사는 계를 주는 승려를 가리킨다.[7] 출가함으로써 석가모니 집안의 일원이 되었다는 뜻이다.[8] 하루 300-400명이 먹을 3끼 재료를 경작으로 마련한다고 한다.[9] 꼭 터키 모자 페스처럼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