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21 18:39:43

남성

남자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남성의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남성(동음이의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남자의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남자(동음이의어)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인간의 성(性) 특성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ccc,#232529>생물학적 성별
(sex)
<colbgcolor=#E8E8E8,#3B3E45>분류남성 · 여성 · 인터섹스
같이 보기성결정계 · 성 지정 · 생식(동성생식) · 생식 기관
성 소외
(sexual disadvantage)
분류성 권력계급 · 성소외자
같이 보기성소외자
성 정체성
(gender identity)
분류트랜스젠더(MTF · FTM · 트랜스섹슈얼) · 시스젠더 · 젠더퀴어/논바이너리(안드로진 · 바이젠더 · 에이젠더 · 젠더리스 · 팬젠더 · 뉴트로이스 · 젠더플루이드 · 트라이젠더) · 제3의 성 · 무성별 · 중성
같이 보기젠더 · 젠더 시스템(젠더 이분법)
성적 지향
(sexual orientation)
분류이성애 · 동성애(게이 · 레즈비언) · 양성애 · 유성애 · 무성애 · 범성애 · 다성애 · 남성애 / 여성애
같이 보기성소수자 · 성적 정체성 · 성애
로맨틱 지향
(romantic orientation)
분류이성로맨틱 · 동성로맨틱 · 양성로맨틱 · 무로맨틱
같이 보기연애(이성연애 · 동성연애 · 양성연애 · 비연애) · 로맨틱 정체성
성적 특성 질문
(question)
분류퀘스처너리
같이 보기성 정체성 · 성적 정체성 · 로맨틱 정체성
}}}}}}}}} ||
파일:남성 기호.svg
남성을 나타내는 상징기호[1]

1. 개요2. 신체적 특징3. 심리·사회적 특징4. 관련 문서

[clearfix]

1. 개요

/ Men / 👨[2]

일반적으로 XY 성염색체를 가진 사람을 남성이라고 한다. 이외에는 트랜스남성이나 클라인펠터 증후군·초남성 증후군을 가진 사람 등을 남성이라고 한다.

남성이라는 단어는 대개 사람에게 통용되는 단어이며, 동물적 혹은 생물학적 정보는 수컷 문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2. 신체적 특징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성차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3. 심리·사회적 특징

적어도 역사 시대 이후로는 대부분의 문화권에서 남성은 사회적 강자로 인식되어 왔다. 이는 주로 강한 근력에 따른 사회 활동 및 사회 구성적 특성이 원인이었던 것이나, 근현대에 들어서며 성 평등 문화가 확산되고 근력의 필요성이 낮아지며 여성이 특화된 분야에 대한 가치 평가가 이루어지면서 성별 간 사회적 격차는 줄어들고 있다.

전통적으로 남성은 사회에서 몸을 쓰는 일을 맡았다. 남성의 근력이나 신체능력이 여성 보다 뛰어났기 때문에 육체노동에서 더욱 효율적이며, 더군다나 여성은 임신만 되면 아이를 직접 낳을 수 있기 때문에 다수의 남성과 소수의 여성이 있는 것 보다는 소수의 남성과 다수의 여성이 있는 것이 인구수 증가에 훨씬 유리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사냥, 농사, 전투, 건설, 광산 노동, 치안 활동 등 사회유지에 꼭 필요하면서도 인간의 생명이 위험한 업무는 문화권을 막론하고 젊은 성인 남성이 전멸했다든가 하는 극단적인 상황이 아닌 이상, 여성보다는 남성을, 어린이(미래 세대)나 노인(생존 지식 전수)보다는 젊은 성인 남성들을 우선적으로 투입 및 소모하는 것을 선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였다.

그 과정에서 전사 문화(Warrior culture)나 기사도 이론(Chivalry theory)등 남성들의 육체적 혹은 정신적인 소모를 문화적으로 정당화시키는 다양한 사회적 규범들이 형성되었으며, 이는 성평등을 중시하는 현대 사회에도 맨박스라는 이름으로 아직까지 상당 부분 남아 있다. 남성의 소모를 사회적으로 필연적인 것으로 규정함에 따라, 남성들은 양육 과정에서 자신 및 동료 남성들의 소모를 당연시하고 자신의 인격 내면에 내재화시키는 훈련을 받는데, 이는 모든 문화권에 걸쳐 나타나는 "남성은 자신의 아픔이나 고통 등 부정적인 감정을 드러내면 안되며, 필요하다면 나서서 희생해야 한다"[3]라는 논리로써 대표된다. 그런데 사실 여성성이 적은 남성[4]이 여성보다 더 금욕적[5]이고 희생적인 탓도 있을 수 있다. 여자인 로렐 대처 울리히조차 여성들의 비도덕성을 지적했으며 레이첼 시몬스에 의하면 여성은 남성보다 자신의 이미지를 꾸미고 남에게 누명을 씌우며 공격성을 감추는 작업에 능하다. 오타와 대학 트레이시 교수의 연구에서는 여성은 주로 여성이 대상이긴 하나 약자에게 더 공격적인 경향이 있다. 권력의 심리학을 참고하면 남성이 공격성이 더 강하게 보이는 것도 여성보다 비도덕적이라서가 아니라 단순히 육체적, 정신적으로 더 강해서 두려움을 느끼지 못 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이러한 남성의 육체적-정신적 소모의 정당화는 결국 현대에 들어 성평등 의식이 성장하고 영양상태와 교육수준이 좋아짐에 따라 점차 터부시되고 있으며, 현대 대한민국 사회 현상 중 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는 기존의 한국 남성만을 대상으로 한 징병제에 대한 거부감 및 여성징병제 요구의 확산을 꼽을 수 있다.

현대 가정에 있어 큰 문제로 대두하고 있는 "일에만 몰두하고 가정에서 소외되는 남성"에 대한 문제 또한 이러한 규범 속에서 스스로 가정의 따뜻함 또는 휴식에서 얻을 수 있는 안식보다는 노동을 통해 가정을 부양하는 것을 더욱 중요시하도록 남성들이 훈련받기 때문이다. 즉, 사회적으로 "가족들과 놀고 싶다" 또는 "가족들과 교감하고 싶다"라는 자신의 욕구보다는 가정을 유지하기 위한 기반을 제공해야 한다는 의무가 더욱 우선시되도록 교육 받았다는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남성 내면에는 스스로의 욕구가 충족되지 않는 것에서 기인하는 스트레스가 쌓이게 되는데, 스스로의 부정적 감정을 주위에 표현하는 것 자체를 부정적으로 여기도록 훈련되므로 여성과 달리 자신의 고민을 주변에 알리는 것으로 해소하는 것 보다는 남에게 직접 자신의 내면을 노출하지 않고 해소할 수 있는 행위들로 해소하는 것을 선호하게 된다.[6] 특히, 스스로의 부정적인 감정을 가족이나 파트너에게 표현하는 빈도는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높다.

4. 관련 문서


[1] 전쟁의 신 아레스(마르스)가 창과 방패를 들고있는 형상으로, 아레스의 상징인 화성의 기호와도 관련이 있다. 남성이 창과 방패를 든 모습 같다는 말도 있다.[2] 유니코드 U+1F468[3] 대표적으로 "남자는 울면 안 돼"라든가 "남자니까 좀 참아"등이 있다.[4] 양성애자나 심지어 동성애자도 포함될 수도 있다.[5] 메러디스 치버스의 연구에 의하면 남성은 취향이 분명하거나 반응이 없는데 여성은 동성애자나 이성애자는 물론 침팬지의 섹스에서도 흥분했다.[6] 취미활동, 음주 또는 흡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