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8 22:05:01

고산동(의정부)

파일:의정부시ci stroke8.png 의정부시 행정구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의정부시행정구역.png
{{{#!wiki style="margin:-10px; margin-top:-6px; margin-bottom:-15px"
권역 행정동 관할 법정동
흥선권역 가능동 가능동, 의정부동
녹양동 녹양동
의정부1동 가능동, 의정부동
흥선동
가능동, 의정부동
호원권역
의정부2동
가능동, 의정부동
호원1동 호원동
호원2동
호원동
신곡권역
신곡1동
신곡동
신곡2동 신곡동
장암동 장암동
송산권역 송산1동 고산동, 산곡동, 용현동
송산2동 민락동
송산3동
낙양동
자금동 금오동, 자일동
시청 소재지
,
권역별 행정복지센터 소재지
}}}}}} ||


1. 개요2. 지명 유래3. 주요 도로명4. 주요 시설
4.1. 기업4.2. 교육
4.2.1. 초등학교
4.3. 기타
5. 여담

1. 개요

의정부시의 남동쪽에 있는 법정동으로 송산1동에서 관할한다.

2. 지명 유래

조선시대 한양부 양주군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내동면 고산리(高山里)·입암리(笠岩里)를 합하여 고산리라 하고 별내면[1]에 편입되었다. 1963년에는 의정부읍이 시로 승격하였으며, 1980년 의정부시에 편입되어 고산동으로 개칭되었다.

고산동은 마을에 있는 야산(부용산)이 높아서 이를 높은 뫼라고 한 데서 유래된 지명이다.

3. 주요 도로명

  • 송산로 - 43번 국도를 이용하는, 호국로, 평화로, 동일로와 더불어 의정부시를 대표하는 도로이다.
  • 고산로 - 고산동의 명칭을 본뜬 도로이며 고산동 마을로 들어가는 도로이다.

4. 주요 시설

4.1. 기업

4.2. 교육

4.2.1. 초등학교

  • 고산초등학교 - 경기도 의정부시 고산로 121(고산동 464) [2]

4.3. 기타

  • 의정부교도소 -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로 1111-76(고산동 818) [3]
  • 의정부 경전철 차량사업소 - 경기도 의정부시 고산로 27(고산동 656-6)
  • 천주교 의정부교구 용현동성당 고산동공소 - 경기도 의정부시 고산로125번길 43(고산동 420-2)
  • 고산교회 - 경기도 의정부시 고산로 87 (고산동 629-1) [4]

5. 여담

고산동과 산곡동 일대의 캠프 스탠리가 주둔해 있으며 반환 시 공여지는 MOU 체결을 통해 건국대학교, 광운대학교 의정부캠퍼스가 들어설 수 있었으나 미군 재배치가 전시작전권 문제로 동두천시 소재의 캠프 케이시와 함께 반강제로 무산되는 바람에 모조리 흐지부지 되었다.[5]

대신 이곳에 들어서는 복합문화융합단지에 의정부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과 YG엔터테인먼트의 K-Pop 클러스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이 주변에 배밭이 형성된 곳이 많아서 송산배를 판매하고 있다.


[1] 양주군 당시 비면과 동면은 현재의 남양주시 별내면이다. 별내동(구 덕송리, 화접리) 역시 구 별내면에서 별내신도시 지역만 분리하여 새로 창설된 동이다.[2] 무려 1946년 개교하여 72년의 역사를 자랑하지만, 지역 인구수 중 유아계층 인구가 너무 적어서 전교생이 총합 1학년부터 6학년까지 6학급 89명 밖에 되지 않는다. 병설유치원까지 포함해봐야 92명으로 100명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고산지구 개발이 시작되고 여러 아파트 등이 지어지면 전교생 인원이 매우 급증할 가능성도 있다. 여담으로, 2011년 9월 23일 학교 운동장 인조잔디 공사중 굴착기 기사가 포탄을 발견해 학생들과 교사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져 군 폭발물 처리반이 회수해갔는데 군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전쟁 초기 (!) 당시 사용하던 대전차용 포탄으로 추정하고 있다.[3] 고산동 지역 어르신들이나 교도소 내부 직원들은 의정부교도소를 '고산동 교도소'또는 '고산교도소'라고 부르기도 한다.[4] 이 교회는 과거 2000년대 초중반 교회 어린이집도 운영하고 어린이집 인원이 꽤 됐지만, 현재로서는 당연하게도 인원 수 부족으로 역시 폐교한 상태다.[5] 금오동의 캠프 카일 부지에는 을지대학교 의정부캠퍼스와 을지병원이 들어서 착공한 점을 보면 의정부시 입장에서 매우 아쉬운 일이었다.